미숙아의 법적 권리에 관하여

미숙아는 대개 선천적으로 발달이 덜 된 상태이기 때문에 여러 면에서 연약하므로 아기의 성장 발달에 많은 관심이 필요하다.
미숙아의 법적 권리에 관하여

마지막 업데이트: 15 6월, 2019

신생아가 일찍 세상에 태어나면 정상적으로 태어난 아기보다 신경 쓸 것이 많다. 건강상 문제 외에도 법적으로 보호받아야 할 존재이기 때문에 미숙아의 법적 권리에 관해 알아둘 필요가 있다.

신생아는 세상에서 충분히 생활할 준비가 되어 태어나며 성인과 똑같지는 않지만 나름대로 특징이 있다.

하지만 미숙아는 아직 준비가 덜 된 상태로 세상에 태어났기 때문에 특별한 주의와 관리가 필요하다.

미숙아의 법적 권리에 관하여

정상아와 미숙아의 차이

신생아는 대부분 비슷하지만 정상아와 미숙아는 다음과 같은 차이가 있다.

체중

정상아 체중은 보통 2.7kg~3.6kg 정도이며 미숙아는 2.7kg 이하인 경우가 많아서 몸 비율에도 많은 차이가 난다.

임신 기간

특별한 합병증이 없으면 정상적인 임신 기간은 37주~42주간이며 미숙아는 36주 이하의 기간을 보내고 태어난다.

체구

미숙아의 체구

일반적으로 조산은 임신 중 엄마의 건강 상태 같은 여러 요소가 영향을 미칠 수 있다. 임신 37주 이후 태어난 남아의 키는 46cm~51cm이며 여아도 비슷하다. 미숙아는 이보다 키가 2cm~3cm 정도 작은 편이다.

체온

미숙아는 스스로 체온 조절을 할 수 없으므로 체온이 낮은 편이지만 임신 기간을 다 채우고 태어난 신생아는 출산 이틀 후부터 체온 조절이 가능하다. 그러므로 미숙아는 체온을 안정화할 보조 기기가 필요하다.

미숙아의 권리는 무엇인가?

아기는 성인의 축소판이 아니며 그런 식으로 대우해서도 안 된다. 아기를 전문적으로 진단할 수 있는 산부인과의나 소아과의가 미숙아인지 아닌지를 판단한다.

아기가 임신 개월 수를 채우지 못하고 태어나면 전문의는 부모에게 아기의 권리를 말해줘야 하며 미숙아를 제대로 관리하지 못하는 부모 대신 책임을 다할 수 있다.

다음은 미숙아의 권리 중 일부이다.

  • 미숙아나 건강이 약한 신생아는 병원에서 필요한 도움을 모두 받아야 한다.
  • 임산부는 미숙아의 권리를 보장하기 위해 주기적으로 진찰받아야 한다.
  • 미숙아의 특별한 필요에 맞춰 양질의 의료 관리를 받을 권리가 있다.
  • 미숙아는 신생아 실명과 같은 선천성 질병을 예방 받아야 할 권리가 있다.
  • 미숙아 가족은 아기의 건강 상태에 관한 정보를 모두 알 권리가 있다.
  • 미숙아의 가장 중요한 권리가 모유를 먹는 것이다. 모유는 미숙아의 성장발달을 돕고 다양한 질병을 예방한다.

미숙아는 정상적으로 태어난 아기보다 약한 면이 있다. 미숙아가 건강해지기 위해서는 의학적 도움과 가족의 정성이 반드시 필요하다.

이 글은 어떤가요?
엄마의 손길: 미숙아를 위한 최고의 약
당신은 엄마입니다
읽어보세요 당신은 엄마입니다
엄마의 손길: 미숙아를 위한 최고의 약

엄마의 품은 미숙아를 위한 최고의 인큐베이터다. 미숙아의 힘든 치료에 엄마의 손길만한 명약은 없다. 세계보건기구(WHO)는 엄마의 손길을 미숙아를 위한 최고의 치료제라고 발표하기도 했다. 엄마 손은 그야말로 만병통치약이다.



  • Camacaro, D. (2002). Puericultura. 2nd ed. Caracas – Venezuela: Editorial Natura S.R.L – Sociedad de Ciencias Naturales La Salle, p.125.
  • González-Merlo, J. (2018). “Parto pretérmino”. En J. González-Merlo, J. M. Laílla-Vicens, E. Fabre-González, y E. González-Bosquet, Obstetricia. Madrid: Elsevier.
  • Winkvist, A.; Mogren, I., and Hogberg, U. (1998). “Familial patterns in birth characteristics: impact on individual and population risks”, Int J Epidemiol, 27: 248-254.