미숙아의 법적 권리에 관하여

미숙아는 대개 선천적으로 발달이 덜 된 상태이기 때문에 여러 면에서 연약하므로 아기의 성장 발달에 많은 관심이 필요하다.
미숙아의 법적 권리에 관하여

마지막 업데이트: 15 6월, 2019

신생아가 일찍 세상에 태어나면 정상적으로 태어난 아기보다 신경 쓸 것이 많다. 건강상 문제 외에도 법적으로 보호받아야 할 존재이기 때문에 미숙아의 법적 권리에 관해 알아둘 필요가 있다.

신생아는 세상에서 충분히 생활할 준비가 되어 태어나며 성인과 똑같지는 않지만 나름대로 특징이 있다.

하지만 미숙아는 아직 준비가 덜 된 상태로 세상에 태어났기 때문에 특별한 주의와 관리가 필요하다.

미숙아의 법적 권리에 관하여

정상아와 미숙아의 차이

신생아는 대부분 비슷하지만 정상아와 미숙아는 다음과 같은 차이가 있다.

체중

정상아 체중은 보통 2.7kg~3.6kg 정도이며 미숙아는 2.7kg 이하인 경우가 많아서 몸 비율에도 많은 차이가 난다.

임신 기간

특별한 합병증이 없으면 정상적인 임신 기간은 37주~42주간이며 미숙아는 36주 이하의 기간을 보내고 태어난다.

체구

미숙아의 체구

일반적으로 조산은 임신 중 엄마의 건강 상태 같은 여러 요소가 영향을 미칠 수 있다. 임신 37주 이후 태어난 남아의 키는 46cm~51cm이며 여아도 비슷하다. 미숙아는 이보다 키가 2cm~3cm 정도 작은 편이다.

체온

미숙아는 스스로 체온 조절을 할 수 없으므로 체온이 낮은 편이지만 임신 기간을 다 채우고 태어난 신생아는 출산 이틀 후부터 체온 조절이 가능하다. 그러므로 미숙아는 체온을 안정화할 보조 기기가 필요하다.

미숙아의 권리는 무엇인가?

아기는 성인의 축소판이 아니며 그런 식으로 대우해서도 안 된다. 아기를 전문적으로 진단할 수 있는 산부인과의나 소아과의가 미숙아인지 아닌지를 판단한다.

아기가 임신 개월 수를 채우지 못하고 태어나면 전문의는 부모에게 아기의 권리를 말해줘야 하며 미숙아를 제대로 관리하지 못하는 부모 대신 책임을 다할 수 있다.

다음은 미숙아의 권리 중 일부이다.

  • 미숙아나 건강이 약한 신생아는 병원에서 필요한 도움을 모두 받아야 한다.
  • 임산부는 미숙아의 권리를 보장하기 위해 주기적으로 진찰받아야 한다.
  • 미숙아의 특별한 필요에 맞춰 양질의 의료 관리를 받을 권리가 있다.
  • 미숙아는 신생아 실명과 같은 선천성 질병을 예방 받아야 할 권리가 있다.
  • 미숙아 가족은 아기의 건강 상태에 관한 정보를 모두 알 권리가 있다.
  • 미숙아의 가장 중요한 권리가 모유를 먹는 것이다. 모유는 미숙아의 성장발달을 돕고 다양한 질병을 예방한다.

미숙아는 정상적으로 태어난 아기보다 약한 면이 있다. 미숙아가 건강해지기 위해서는 의학적 도움과 가족의 정성이 반드시 필요하다.

관심이있을 수 있습니다 ...
엄마의 손길: 미숙아를 위한 최고의 약
당신은 엄마입니다Read it in 당신은 엄마입니다
엄마의 손길: 미숙아를 위한 최고의 약

엄마의 품은 미숙아를 위한 최고의 인큐베이터다. 미숙아의 힘든 치료에 엄마의 손길만한 명약은 없다. 세계보건기구(WHO)는 엄마의 손길을 미숙아를 위한 최고의 치료제라고 발표하기도 했다. 엄마 손은 그야말로 만병통치약이다.



  • Camacaro, D. (2002). Puericultura. 2nd ed. Caracas – Venezuela: Editorial Natura S.R.L – Sociedad de Ciencias Naturales La Salle, p.125.
  • González-Merlo, J. (2018). “Parto pretérmino”. En J. González-Merlo, J. M. Laílla-Vicens, E. Fabre-González, y E. González-Bosquet, Obstetricia. Madrid: Elsevier.
  • Winkvist, A.; Mogren, I., and Hogberg, U. (1998). “Familial patterns in birth characteristics: impact on individual and population risks”, Int J Epidemiol, 27: 248-254.