개학 증후군을 방지하는 방법

2020년 4월 7일
방학 이후 다시 학교에 가는 것을 매우 힘들어하는 아이들이 있다. 이 글에서는 아이들의 개학 증후군을 방지할 수 있는 몇 가지 방법에 대해서 알아볼 것이다!

방학이 끝났다는 것은 이제 다시 일상으로 돌아가야 한다는 의미이다. 학교도 가지 않고 정해진 시간표나 해야 할 일도 없이 지내다 다시 학교에 가야 하는 아이들은 그 변화에 잘 적응하지 못할 수 있다. 아이들이 개학 증후군을 겪는 일은 그다지 흔하지는 않지만 그래도 만약 아이가 이런 경험을 하고 있다면 꼭 깊은 관심을 기울여야 한다.

변화에 적응하기

긴 방학 이후 다시 집 또는 일상으로 돌아간다는 것은 아이 뿐 아니라 부모에게도 힘든 일이 될 수 있다. 하루 일정, 먹는 것 그리고 활동이 모두 변화한다.

아이가 여름 방학을 한 동안 온 가족이 좀 더 유연한 일상과 생활 방식을 가지는 경우가 있다. 그로 인해 방학이 끝나고 다시 학교로 돌아가는 아이들은 다시금 학교 생활에 적응하는 것을 힘들어한다.

새로운 일상에 적응해야 하는 것으로 인해 “개학 증후군”이라고 불리는 신체 및 정서적 증상이 나타날 수도 있다. 명절 증후군이라는 이름으로 어른들에게는 좀 더 흔한 일이지만 아이들에게 이런 증상이 나타나는 경우는 그다지 흔하지 않다.

아이들의 개학 증후군

아이들의 개학 증후군에는 피로감, 식욕 부진, 구토 또는 설사를 동반한 복부 불편감, 질 낮은 수면 또는 불면과 같은 신체적 증상들이 나타날 수 있다. 불안, 울음, 슬픔 또는 불안 발작과 같은 정서적 증상이 나타나기도 한다.

그리고 아이들이 등교를 거부하거나 수업에 집중하지 못하는 등의 행동 변화를 보일 수도 있다. 아이들의 개학 증후군은 며칠 동안 지속되고 서서히 아이들이 학교 생활에 익숙해짐에 따라 사라지는 것이 일반적이다.

더 읽어보기: 방학 중에도 아이가 학습을 계속하는 방법

개학 증후군을 방지하는 방법

만약 이러한 증상이 2~3주 이상 지속된다면 정확한 상태 파악을 위해 전문가를 찾아가는 것을 권장한다. 왕따 또는 사회 및 학습 문제 등의 심각한 상황으로 인한 적응 장애가 아닌지 확인하기 위해 필요한 과정이다.

개학 증후군을 예방하는 가장 좋은 방법

아이들의 개학 증후군은 개학 이후 며칠 안에 사라지는 것이 일반적이지만 그래도 아이들이 긍정적으로 개학을 맞이할 수 있도록 도와주는 것이 더 좋다. 아이가 매우 어리거나 변화에 잘 적응하지 못하는 아이라면 부모의 도움이 반드시 필요하다.

점진적인 변화

이 변화를 좀 더 쉽게 극복할 수 있도록 하려면 아이들이 다시 일상에 익숙해질 수 있도록 천천히 평소의 스케줄로 다시 돌아가는 것이 좋다. 방학 내내 다른 곳에서 지냈다면 개학 직전에 집으로 돌아와 다음날 바로 학교에 가거나 하는 것은 좋은 방법이 아니다.

아이들이 다시 학교 생활에 익숙해질 수 있도록 개학 1주일 전부터 학교 스케줄에 맞춰 생활하도록 하는 것이 좋다.

정해진 시간에 식사를 하고 목욕을 하게 한다. 무엇보다 아이들의 취침 시간을 다시 학교 생활을 할 때처럼 하는 것이 좋다. 매일 10분 먼저 잠자리에 들게 하면 아이들이 학교 생활에 좀 더 잘 적응하는 데 도움이 된다.

또한, 방학 동안 아이들이 학기 중에 배웠던 내용을 다시 한 번 복습하도록 하는 것이 좋다. 방학 숙제가 있다면 방학 초기에 한번에 다 몰아서 하기보다는 매일 조금씩 꾸준하게 하도록 한다.

방학 숙제가 없다면 운동이나 독서를 하게 하는 것이 좋다. 그러면 아이들은 학교 생활에 대한 감각을 어느 정도 유지할 수 있고 개학에 대해서 너무 큰 불안함을 느끼지 않을 수 있다.

더 읽어보기: 방학 중 학습을 돕는 온라인 자원

개학 증후군을 방지하는 방법

긍정적인 태도

개학에 대한 부모의 태도가 매우 중요하다. 부모가 개학에 대해 부정적이거나 스트레스를 느껴 그것이 아이에게 전달되면 아이 역시 부모와 같은 느낌을 가질 수 있다. 따라서 어서 일상으로 돌아가 학교 생활을 시작하는 것에 대한 기대감을 전달하는 것이 좋다.

다시 학교 친구들과 만나 방학 동안의 경험을 서로 공유하고 아이들이 좋아하는 방과 후 활동을 하는 등의 개학의 장점을 강조한다.

아이들과 함께 개학을 대비한 학용품을 구입하고 준비하는 것 또한 아이들이 학교 생활에 쉽게 적응하는 데 도움이 된다. 가방을 새로 사고 필통, 노트를 구입하는 것은 아이들이 다시 학교에 간다는 사실에 기대감을 가지게 할 수 있다.

부모의 중요한 역할

아이가 다시 학교에 가는 것을 꺼려하거나 거부한다면 부모는 아이와 대화를 나누어야 한다. 섣부른 판단이나 아이들의 감정을 무시하는 것이 아니라 아이가 학교에 가고 싶어하지 않는 이유를 물어보고 이야기를 잘 들어준다.

아이가 새 학기에 대한 두려움이나 같은 반 친구 또는 선생님을 무서워하는 것은 아닌지 파악하는 것이 중요하다. 만약 그러한 이유로 인해 개학을 두려워하는 것이라면 부모의 도움이 필요하다.

 

  • Caballero, M. J. C., & Ochoa, G. M. (2001). Autoestima y percepción del clima escolar en niños con problemas de integración social en el aula. Revista de psicología general y aplicada: Revista de la Federación Española de Asociaciones de Psicología54(2), 297-311.
  • Convertini, G., Krupitzky, S., Tripodi, M. R., & Carusso, L. (2003). Trastornos del sueño en niños sanos. Arch argent pediatr101(2), 99-105.