아이에게 곱셈을 가르치는 비법

한마디로 하자면 인내와 일관성이 필요하다.
아이에게 곱셈을 가르치는 비법

마지막 업데이트: 19 12월, 2018

이 글에서는 아이에게 곱셈을 가르치는 비법을 소개한다. 한마디로 하자면 인내와 일관성이 필요하다. 그렇지만 그러한 태도와 마음가짐에 더하여  곱셈을 가르치는 일에는 아주 도움이 되는 구체적인 팁을 제시하고자 한다.

어떤 사람들은 자연스럽게 수학을 잘 한다. 또 어떤 아이들은 수학 공식을 별 어려움 없이 해낼 수가 있다. 하지만 반면에 어떤 아이들에게는 수학이 엄청난 도전이다.

일단 아이가 더하기 빼기를 배우면, 새로운 수학 기술인 곱셈을 배울 준비가 된다. 곱하기 할 줄 아는 것은 교육만이 아니라 삶에서도 중요한 기능이다.

아이에게 곱셈을 가르치는 비법

아이에게 이 복잡한 절차를 가르칠 시간인가? 아래의 비법을 따르자.

1. 곱하기의 논리를 설명해준다

삶의 많은 다른 측면처럼, 누군가에게 뭘 하라고 말하는 것은 쉽지 않다. 뭔가를 어떤 방법으로 해야한다고 설명하는 것이 훨씬 더 효과적이다.

예를 들면, 곱하기는 복잡하거나 연속되는 더하기를 하기 위한 지름길이라고 아이에게 보여줄 수가 있다. 아이가 곱하기의 가치와 논리를 이해할 수 있다면 배우는 것이 쉬워진다.

더구나 이렇게 하면 아이가 그 개념을 이해하려고 노력을 하게 된다. 아이는 학습에 대한 자연스런 열정을 지니고 있다. 늘 그렇게 보이는 것은 아니지만.

왜 이 과정이 삶에서 중요한지를 더 알게 되면, 배우는 것이 더 매력적으로 변하게 된다.

2. 구구단부터 시작하지 않는다

아이가 곱셈이란 것이 무엇인지 이해하기가 힘들다면, 구구단 표로 아이를 괴롭히는 것은 정말 더 나쁜 일이다. 별도의 식으로 시작하는 것이 더 낫다.

간단한 식, 예를 들면, 2×2, 2×3, 3×3 같은 것으로 연습을 한다.  일단 이걸 마스터하면, 더 큰 숫자로 옮아갈 수 있다.

아이가 이 개념을 이해한다면, 곱하기는 더 쉬워진다.

아이에게 곱셈을 가르치는 비법

3. 연습하면 완벽해진다

“Practice makes perfect!” 이 속담에는 진실이 많이 담겨있다. 곱하기 학습도 예외는 아니다.

학교 환경은 아이에게 곱하기를 가르치는 최선의 장소가 아니다. 부모가 아이가 성공하기를 원한다면, 아이가 연습할 수 있도록 매일 시간을 들여서 도와 주어야 한다.

4. 구구단을 적절하게 사용한다

구구단은 아이가 곱하기를 다른 각도에서 생각하게 도와주는 데 아주 쓸모가 있다. 이 도구는 곱하기의 교환 법칙을 잘 보여준다. 즉, 5×3은 3×5와 동일하다는 것을 의미한다.

구구단의 첫 행과 첫 열에는 곱할 숫자들이 있다. 이 두 숫자가 만나는 곳에 두 숫자의 곱이 있다.

처음에 보면 이해하기가 무지 어려운 것처럼 보인다. 하지만 인내와 헌신으로 아이는 이 도구의 도움으로 자신의 잘못을 고치는 것을 배우게 된다.

5. 기억을 이용한다

구구단 표를 이용하는 문제라면, 그 표를 다른 방법으로 생각하는 것이 매우 효과적이다.

무슨 말일까?

  • 아이에게 어떤 숫자에 영(0) 을 곱하면, 결과는 항상 영이 된다고 아이에게 가르쳐 준다.
  • 1을 곱하면, 결과는 항상 그 수 그대로라고 가르친다(1×7 = 7).
  • 2를 곱하면, 결과는 그 수가 2 배가 된다. 5를 곱하면, 5 씩 늘어난다고 알려준다. (5, 10, 15, 등등)
  • 10을 곱하면 곱하는 숫자에 영(0)을 하나 더하기만 하면 된다는 것도 알려준다.

6. 노래, 게임, 이야기를 이용한다

앞서 말한 팁을 보충할 수 있는 좋은 방법이다. 수학적 지식을 한 세대에서 다른 세대로 전수해주는 것을 도와주는 교육 관련 노래들이 인터넷에 즐비하다. 또한 인터넷에 게임이 많이 있어서 학습을 더 쉽고 재미있게 해줄 수가 있다.

 

아이에게 곱셈을 가르치는 비법

기타 추천 사항

초등학교 학생에게 곱하기를 가르칠 적절한 시기가 될 때까지 기다려야 함은 물론이다. 아이가 준비가 되어있지 않으면 좌절할 뿐이고, 아마도 수학을 혐오하게 될 것이다.

동시에 아이를 가르칠 때는 항상 인내심을 가지고 보살펴야 한다.

문제가 어려워질 때 이성을 잃거나 아이의 시도를 비판하지 않는다. 오히려 긍정적인 피드백을 주고 아이의 진보를 높이 평가해준다.

그렇게 아이의 자신감과 열정이 늘어나게 되고, 학습 경험은 더 긍정적이 되며, 효과는 더욱 커진다.



  • Rodrigo-Huete, N. (2017). Enseñar a multiplicar mediante el juego y el aprendizaje cooperativo (Bachelor’s thesis). https://reunir.unir.net/handle/123456789/4777
  • Almache Tello, D. A. (2013). Aporte de nuevos métodos y técnicas para facilitar el aprendizaje de las tablas de multiplicar en los niños del cuarto, quinto, sexto y séptimo años de educación básica de la escuela―buenos aires‖ del cantón azogues (Bachelor’s thesis). https://repositorio.uta.edu.ec/handle/123456789/3610
  • Muñoz Ortíz, C. L. (2010). Estrategias didácticas para desarrollar el aprendizaje significativo de las tablas de multiplicar en niños del grado 3–B de la Institución Educativa José Holguín Garcés–sede Ana María de Lloreda (Bachelor’s thesis, Universidad de La Sabana). https://intellectum.unisabana.edu.co/handle/10818/1453