야채를 더 많이 먹이는 방법

2020년 2월 28일
아이가 야채를 싫어한다면 이 글을 마지막까지 잘 읽어 보자. 야채를 더 많이 먹이는 팁을 소개한다. 

야채를 싫어하는 아이들은 정크 푸드를 좋아할 확률이 높다. 이 글에서 야채를 더 많이 먹이는 데 도움이 되는 방법을 알아보자.

야채 섭취의 중요성

야채는 비타민 A, C, B9 같은 필수 비타민과 마그네슘, 칼륨, 칼슘, 나트륨, 철 등의 무기질, 섬유 및 항산화 성분이 함유된 식품이다. 야채에 함유된 성분은 우리 몸에 꼭 필요한 것들이다.

야채, 과일, 콩과 식물을 섭취하면 필요한 영양소를 얻을 수 있다. 뿐만 아니라 야채를 먹는 습관은 건강에 좋은 습관이기도 하다. 야채를 챙겨 먹는 것은 죽상 동맥 경화증, 과민성 대장 증후군, 빈혈, 암, 골다공증 같은 질병을 예방하며, 영양이 결핍되는 것을 피하는 데도 도움이 된다.

야채를 더 많이 먹이는 방법

야채를 더 많이 먹이는 방법

어릴 때부터 야채 먹이기

아이가 어릴 때 다양한 음식을 주자. 다양한 맛을 보여주면 좋다. 아이에게 다양한 맛의 음식을 주는 것은 어리면 어릴수록 좋다. 생후 5~6개월 사이의 어린이들은 당근, 녹두, 감자 같은 야채를 먹을 수 있다. 삶거나 으깨서 주면 된다.

8개월쯤이 되면 토마토를 줘보자. 토마토는 껍질을 벗겨 살짝 데쳐주면 된다. 만 1세가 되면 토마토 껍질을 벗기지 않고 줘도 된다. 12~18개월이 되면 생 야채로 만든 샐러드를 줘도 되지만 양배추나 아티초크는 주지 않아야 한다. 양배추나 아티초크는 가스를 유발할 수 있기 때문이다.

계속 시도하기

아이들이 안 먹으려고 해도 포기하지 말고 계속 시도해보자. 조금씩 줘보자. 아이가 먹지 않으려고 해도 절대 강요하지 말고, 혼내지 말자. 강요하거나 혼을 내면 심리적인 거리를 만들 뿐이다. 아이가 야채를 나쁜 것으로 연관시킬지도 모른다.

재미있는 방법으로 먹이기

2012년에 진행되었던 한 연구는 아이들은 색깔과 모양이 다양한 음식을 더 잘 먹는다고 설명했다. 여러 가지 다른 색깔 식품(당근은 주황색, 비트는 보라색 등)을 같이 으깨거나 동물 얼굴을 만들어주는 등 아이가 좋아할 만한 것으로 만들어주면 좋다.

야채 더 많이 먹이기

색다른 방법 시도해보기

우리가 주는 것을 잘 먹지 않으면 아이들에게 먹고 싶은 것을 직접 선택하라고 해보자. 이렇게 하면 아이들은 새로운 것을 경험하는 재미를 느낄 것이다. 그리고 이런 과정에서 우리는 아이가 무엇을 좋아하는지 알 수 있다.

아니면 장을 보러 갈 때 아이도 데리고 가서 아이가 좋아하는 야채를 직접 고르게 하는 것도 좋은 방법이다.

아이들이 직접 요리하기

요리할 때 아이들도 참여할 수 있게 해보자. 샐러드 같은 간단한 요리를 만들게 하거나 전자레인지로 할 수 있는 간단한 요리를 하라고 시켜보자.

가족들이 본보기 보여 주기

아이들은 본 것을 따라한다. 따라서 온 가족이 함께 식사하는 것이 중요하고 같이 식사하는 가족들이 야채를 더 많이 먹는게 중요하다. 아이가 볼 수 있는 곳에 과일, 채소, 콩류를 보관하자. 그리고 아이를 제외한 모든 식구들이 야채를 맛있게 먹는 것을 보면 아이들도 따라 먹을 것이다.

야채 더 많이 먹이기

여러 가지 섞어주기

대부분의 아이들은 햄버거나 스크램블 에그, 피자같은 음식을 좋아한다. 아이들이 좋아하는 음식에 야채를 섞어 주면 아이들이 그냥 먹을 확률이 높다. 아니면 건강한 소스를 만들 때 평소에 잘 먹지 않으려고 하는 야채를 넣는 방법도 있다. 브로콜리를 그냥 삶아 주는 것보다 콜리플라워 치즈를 만들어주면 분명 더 잘 먹을 것이다. 아니면 감자튀김처럼 야채를 튀겨서 주는 것도 좋은 방법이다.

아이들은 대개 야채를 좋아하지 않지만 우리는 즐거운 식사 시간을 만들어줄 수 있다. 식사 시간이 즐거우면 언젠가는 야채도 잘 먹을 것이다!

  • Fundación Española de Nutrición. (2018). Informe de estado de situación sobre “Frutas y Hortalizas: Nutrición y salud en la España del S.XXI”.
  • Villaresa, JM Moreno, and MJ Galiano Segoviab. (2006). “El desarrollo de los hábitos alimentarios en el lactante y el niño pequeño. Sentido y sensibilidad.” Revista Pediatría de Atención Primaria 8.Suplemento 1.
  • Zampollo F, Kniffin KM, Wansink B, Shimizu M. (2012). Food plating preferences of children: The importance of presentation on desire for diversity. Acta Paediatr. Wiley Online Library; 2012;101(1):61–6.