자녀의 인터넷 사용을 어떻게 통제해야 할까?

2020년 3월 12일
오늘날 아이들은 기술에 둘러싸인 환경에서 자란다. 그러므로 부모들은 잠재적인 위험을 피하기 위해 아이들을 제대로 안내하고, 자녀의 인터넷 사용을 감독해야 한다.

자녀의 인터넷 사용은 오늘날 부모들이 가장 걱정하는 부분의 하나다. 새로운 기술과 범세계통신망에 대한 전체적인 접근은 비교적 최근의 문제다. 따라서 어린 시절 경험의 부족과 이 새로운 세계에 대한 무지로 인해 부모는 자녀에게 어떻게 한계를 설정해 주어야 할지 혼란스러울 수 있다.

인터넷 사용

아이들이 전자 기기를 아주 쉽게 다루는 것을 보면 어른들은 종종 놀라곤 한다. 거의 직관적으로 아이들은 이 기술 세계에 적응하고 완전히 몰입한다.

그렇기 때문에 자녀를 온라인 세계에서 멀어지게 하는 일은 결코 현실적이지 않다. 아이들은 이 기술 시대에 태어났으며, 인터넷 사용이 지나치게 제한되어 있으면 사회 및 교육적 발달의 중요한 부분을 박탈당할 수 있다.

인터넷은 사용 방법에 따라 긍정적이거나 부정적일 수 있는 도구다. 한편으로 인터넷은 우리에게 정보, 재미, 주변 사람들과 의사소통하는 새로운 방법을 제공해 준다. 이 의사소통은 특히 청소년에게 중요하다.

자녀의 인터넷 사용을 어떻게 통제해야 할까?

반면, 미성년자는 부적합한 콘텐츠에 노출될 수 있다. 또한, 정보와 콘텐츠를 즉시 이용할 수 있음으로 아이들은 매우 빠르게 이에 중독될 수 있으며 충동적으로 변할 수 있다.

바로 이 때문에 가장 좋은 방법은 단순히 상식을 적용하고 다른 삶의 영역에서와 마찬가지로 아이들을 적절하게 감독하는 것이다. 아이들에게 지침을 제시하고, 한계를 설정하며, 자신의 기준을 세울 수 있는 중요한 가치를 가르치면서 통제해야 한다.

자녀의 인터넷 사용을 다루기 위한 방법

정보

자녀의 인터넷 사용을 다루기 위한 첫 번째 단계는 우리가 직면한 현실을 실제로 이해하는 것이다. 자녀가 부모보다 인터넷과 기기에 관해 더 많이 알고 있는 건 좋지 않다. 그러므로 이 새로운 세상에 대해 부모도 가능한 한 많은 정보를 찾아야 한다.

이러한 기기를 사용하는 방법에 대한 기본 지식이 필요하다. 자녀가 사용할 수 있는 다양한 소셜 네트워크 및 비디오 게임에도 익숙해져야 한다. 이를 통해서만 정보에 입각한 의견을 가질 수 있으며, 결과적으로 자녀를 위한 적절한 한계를 설정할 수 있다.

또한, 자녀에게 인터넷에 관한 정확한 정보를 제공해 줄 책임이 있다. 그중 일부는 온라인 사용의 장단점과 관련된 모든 위험을 설명해주는 것이다.

길거리에서 낯선 사람과 이야기하지 말라고 가르치는 것과 마찬가지로, 온라인상에서도 낯선 사람에게 그렇게 하라고 말해주어야 한다. 또 낯선 사람이 친구로 위장할 수 있다는 경고도 해 주어야 하고 말이다.

개인 정보를 공유하지 말고, 낯선 사람과 연락하지 말아야 한다는 기본 규칙은 어린이에게 명확하게 전달되어야 한다. 단순히 하는 말이 아니라 실제로 위험해 처할 수 있다는 점을 분명히 하는 게 중요하다.

한계

부모로서 우리는 자녀의 인터넷 사용을 모니터링해야 할 책임이 있다. 따라서 자녀가 사용하는 컴퓨터는 집의 공동 영역에 두고 컴퓨터를 사용할 때 우리가 같은 공간에 있는 게 좋다.

한계

우리는 또한 기기를 사용할 수 있는 시간과 접속할 수 있는 콘텐츠에 관한 한계를 설정해야 한다. 이러한 두 가지 측면을 제한하고 모니터링할 수 있는 다양한 보호자 통제 소프트웨어가 있다.

신뢰

자녀와의 상호 존중과 신뢰의 유대관계를 확립하는 게 이 일을 하는 가장 좋은 방법의 하나다. 온라인과 오프라인 모두에서 우리는 자녀의 삶의 일부가 되어야 한다. 자녀의 온라인 관련 행동을 판단하거나 비판하는 대신 유연한 태도로 자녀를 안내하도록 하자.

자녀가 감독 없이 개인정보나 사진을 공유하지 않도록 하는 게 중요하다. 그러나 이러한 제제의 균형을 확실히 유지해야 하고, 자녀가 스스로 책임감이 있다는 사실을 우리에게 보여줄 수 있도록 하자.

균형

마지막으로, 이제는 인터넷 사용을 삶의 한 부분으로 간주해야 한다. 따라서 인터넷을 완전히 제거해서는 안 되며, 반대로 인터넷이 자녀의 모든 시간을 차지하도록 두어서도 안 된다.

전자 기기를 베이비시터처럼 사용하거나 아이들이 전자 기기를 통해 현실에서 벗어날 수 있도록 하는 것은 결코 유익하지 않다. 대신 독서, 보드게임 및 스포츠와 같은 다른 여가 대안을 제시하는 게 중요하다.

아이들에게 진정한 사회적 상호 작용이 얼마나 중요한지를 보여주어야 하며, 이는 결코 인터넷으로 대체될 수 없다.

  • Aguaded-Gómez, J. I. (2011). Niños y adolescentes: nuevas generaciones interactivas. Comunicar18(36), 7-8.
  • Bernardes, F. (2011). Niños online: riesgos, oportunidades y control parental. Nuevos Medios, Nueva Comunicación, 985-996.