청소년 자녀와 대화하는 방법

엄마로서 자녀의 삶에서 무슨 일이 일어나고 있는지 알고 싶어 하는 건 정상이다. 하지만 청소년 자녀를 추궁하는 건 최선의 방법이 아니다.
청소년 자녀와 대화하는 방법

마지막 업데이트: 21 1월, 2021

청소년 자녀를 추궁하면 그들과의 감정적 거리가 더 멀어지고 의사소통이 더 어려워질 뿐이다. 왜 그럴까? 청소년 자녀와 대화하는 방법이 따로 있을까?

예를 들어 보자. 우리가 직장에서 일을 끝내고 집으로 돌아왔고 배우자는 묻기 시작한다. “오늘 일은 어떻게 되었어? 프로젝트는 잘 마쳤어? 회의는 연기되었고? 집에 오는 길에 쇼핑하러 갔어?” 이처럼 쏟아지는 질문들은 상상만으로도 우리를 압도한다. 그렇다면 아이들이 이런 질문을 받아야 하는 이유는 뭘까?

물론 많은 부모가 저지르는 실수이며 충분히 이해 가능한 일이다. 아이가 괜찮은지, 학업적 또는 사회적 어려움이 있는지 알고 싶어 하고 그날 가장 관련이 있는 사건에 대해 알고 싶어 한다. 그래서 시간, 장소 및 방식이 적절하지 않다는 점을 고려하지 않은 채 청소년 자녀를 추궁하기 시작한다.

이런 방법은 아이들이 어릴 때는 효과가 있을 수 있지만, 아이들에게서 단답형 이상의 대답을 듣는 경우는 드물다. 그러나 청소년기에 이르렀을 때도 의사소통이 이처럼 일방적으로 이루어진다면 청소년은 대화 자체를 거부할 수도 있다.

십대 자녀를 추궁하는 대신 그들과 대화를 나누자

청소년 자녀를 추궁해서는 안 되는 이유

우리는 종종 자녀가 어린아이일 뿐만 아니라 사람이라는 사실을 잊곤 한다. 동료, 친구 또는 가족과 이야기할 때 우리는 추궁하거나 요구하지 않는다.

따라서 마찬가지로 청소년 자녀와 의사소통을 원한다면, 자녀를 존중하고 신뢰 관계를 구축하기 위해 노력해야 한다.

청소년 자녀에게 추궁하는 건 우선 자녀를 신뢰하지 않는다는 사실을 암시한다. 부모는 자녀에 대한 통제권을 행사하려는 욕구와 책임감을 전달하는 우월한 위치에 두지만, 일반적으로 이 시기의 아이들이 받아들일 수 없는 일이다.

부모는 추궁하고, 답변을 요구할 뿐, 여기에는 대화도 호혜도 없다. 그래서 실제로 이런 관계는 서로 사랑하고 지원하며 동행하는 두 사람의 관계라기보다는 상사와 직원, 경찰과 용의자의 관계에 가깝다.

청소년 자녀는 여전히 부모가 필요하다

많은 부모들이 자녀와 소통하고 그들의 삶에서 무슨 일이 일어나고 있는지 알아내는 유일한 방법으로 추궁하는 것을 선택한다. 그리고 사춘기 이후로 자녀가 멀어지거나, 가족 내에서 고립되거나, 우정에만 집중했다고 주장한다.

하지만 청소년 자녀는 더 이상 부모와 사생활을 공유하지 않는다.

실제로 청소년기는 주요 패러다임의 전환이 일어나는 시기다. 가족은 자녀의 세계에서 더는 중심이 되지 않고 또래와의 우정 및 사교 집단이 우선적인 역할을 하게 된다.

하지만 그렇다고 청소년 자녀가 부모의 조언, 애정, 지원을 필요로 하지 않으며 또 원하지 않는다는 뜻은 아니다. 애정과 신뢰의 가족 관계는 평생 매우 영양가가 높으며 그들에게 필요하다. 그리고 청소년기처럼 복잡하고 섬세한 단계에서 특히 그렇다.

청소년 자녀와 대화하는 방법

그렇다면 “어떻게 하면 자녀를 추궁하지 않고 그들에게 접근할 수 있을까?”라는 질문이 생길 것이다. 핵심은 사랑스럽고 조화로우며 건강한 관계를 구축하기 위해 노력해야 한다는 사실이다.

어린 시절부터 유대감을 강화하기 시작하는 게 좋지만 유대감 쌓기를 시작하거나 양육 방식을 변경하기에 결코 늦었을 때란 없다.

십대 자녀를 추궁하지 않고 어떻게 접근할 수 있을까?

따라서 무엇보다도 항상 기꺼이 경청해야 한다. 때로는 자녀가 자발적으로 자신의 경험을 부모와 공유하고 싶거나 부모의 조언을 필요로하는 순간이 있을 것이다.

그 순간에 주의를 기울이고 자녀에게 집중하며 그들을 위해 기꺼이 곁에 있다는 점을 보여주자.

동시에 자녀가 마음을 열 때 판단하거나 설교하지 않도록 해야 한다. 그들이 우리에게 문제나 의문점을 가지고 왔는데, 우리가 그들의 나쁜 행동이나 잘못된 의사 결정을 꾸짖는다면 그들은 말을 끝낼 것이고 아마 다음에도 우리와의 대화를 피할 것이다.

그러니 조언을 해주되 판단하지 말자. 대신 자녀를 지지하자.

마지막으로 자연스러운 양방향 커뮤니케이션이 중요하다. 즉, 부모도 자녀에게 마음을 열어야 한다. 자녀에게 어린 시절이나 일상생활에서 일어나는 일을 공유해 보자.

상호 간 신뢰가 있다고 느끼도록 부모의 경험과 감정을 공유해야 한다. 이는 부모와 자녀 모두에게 매우 즐겁고 풍요로운 일이 될 것이다.

이 글은 어떤가요?
사춘기 청소년의 태도를 개선시키는 6가지 팁
당신은 엄마입니다그것을 읽으십시오 당신은 엄마입니다
사춘기 청소년의 태도를 개선시키는 6가지 팁

사춘기에는 누구나 가끔 말썽을 피운다. 사춘기가 지나면 건강한 모습으로 돌아오기 때문에 크게 걱정할 일은 아니지만 모두가 알고 있듯이 사춘기는 힘든 시기이다. 이 글에서는 사춘기 청소년의 태도를 개선시키는 팁을 소개한다.



  • FORTEZA, C. F. G., & Palos, P. A. (2018). La relación de los hijos con sus progenitores y sus recursos de apoyo: correlación con la sintomatología depresiva y la ideación suicida en los adolescentes mexicanos. http://repositorio.inprf.gob.mx/bitstream/handle/123456789/7276/sm180441.pdf?sequence=1
  • Schreck, A., & Riestra, M. P. (2015). Misión imposible: cómo comunicarnos con los adolescentes. Grijalbo. https://books.google.es/books?hl=es&lr=&id=fAEUBwAAQBAJ&oi=fnd&pg=PT2&dq=comunicarse+hijo+adolescente&ots=12Rt1IAF9W&sig=aTXZPnDWcdYV1obYQBY6udJy-Vk#v=onepage&q=comunicarse%20hijo%20adolescente&f=false