청소년기의 사이버네틱 범죄

05 5월, 2020
청소년기의 사이버네틱 범죄는 요즘 심각한 범죄 유형이다. 이를 식별하고 신고하기 위해서는 우선 어떤 종류의 사이버네틱 범죄가 존재하는지 알고 있어야 한다.

온라인 괴롭힘 또는 사이버 괴롭힘과 같은 용어에 대해 들어본 적이 있을 것이다. 그러나 인터넷, 휴대 전화 및 기타 디지털 기술의 오용과 관련한 다른 유형의 범죄들도 많이 있다. 그중, 이 글에서는 사이버네틱 범죄(Cybernetic crimes)에 대해 설명해 보려고 한다.

요즘 정보통신기술(ICT)은 우리 일상생활에서 필수적인 부분이 되었다. 스마트 TV, 휴대 전화, 태블릿, 컴퓨터 등등 우리는 이 몇몇 전자기기 또는 다른 기기에 영구적으로 연결되어 있다.

이러한 상황은 때때로 새로운 기술을 잘못 사용하는 십 대들에게 영향을 미친다. 실제로, 청소년기의 사이버네틱 범죄는 점점 더 빈번해지는 추세이다.

청소년기의 사이버네틱 범죄

이 시대에 사는 십 대들의 삶은 다양한 형태의 기술을 중심으로 돌아간다. 그리고 많은 청소년들은 휴대전화와 다른 소셜 미디어 플랫폼에 전적으로 의존한다.

정보통신기술(ICT)은 오용의 위험이 높으므로 매우 위험할 수 있는데, 불행히도 지속적인 ICT의 사용으로 청소년들은 면책과 익명이라는 감각을 일반적으로 가지게 되었다. 그 결과 많은 사람이 자신의 전자기기 화면을 통해 반사회적 행동에 참여하고 사이버네틱 범죄를 저지르고 있다. 

청소년기의 사이버네틱 범죄

사이버네틱 범죄의 유형

십 대가 저지르는 대부분 사이버네틱 범죄는 망신, 위협, 성, 강탈 등과 관련이 있는데, 이러한 범죄는 다음과 같은 범주로 분류된다.

  • 성범죄: 이는 다른 사람이 자신의 성적 이미지를 부적절한 목적으로 사용하겠다고 위협할 때 겪게 되는 협박과 괴롭힘을 말한다. 범죄를 저지른 사람은 그 이미지를 합법적으로 또는 불법적으로 획득했을 수 있는데, 이러한 유형의 범죄에는 일반적으로 이미지를 공개하거나 특정 대상(예를 들어 그 사람의 부모)에게 이미지를 보내겠다고 협박하는 것이 포함된다.
  • 섹스팅: 이 용어는 이메일, 소셜 미디어, 문자 메시지 등을 사용하여 다른 사람에게 에로틱한 메시지, 이미지 또는 비디오를 보내는 것을 말한다. 섹스팅 그 자체는 범죄가 아니지만, 누군가가 섹스팅에 관한 내용을 그 사람 또는 그것을 보낸 사람의 허락 없이 퍼뜨리는 것은 범죄이다. 
  • 사이버 스토킹: 스토킹은 당하는 사람의 의지에 반하는 지속적이고 방해되는 괴롭힘을 말한다. 특히 사이버 스토킹은 새로운 기술을 사용해 누군가를 스토킹하는 것을 의미한다.
사이버네틱 범죄의 유형

기타 유형

  • 그루밍: 그루밍은 미성년자를 속여 신뢰와 우정의 관계를 확립하기 위해 인터넷을 통해 성인이 하는 일련의 행동을 말한다. 그러나 성인의 진짜 의도는 본질적으로 성적인 것이다. 그래서 결국 그 성인은 문제의 미성년자에게 포르노 및 에로틱 이미지, 그리고 동영상을 요구하기 시작한다.
  • 크래킹: 크래킹은 다른 사람의 전자기기를 제어하기 위해 소프트웨어를 수정하는 범죄 행위를 말한다. 이를 통해 대화 상대, 연애 상대, 현재 있는 장소 등을 알 수 있다. 이러한 유형의 사이버네틱 범죄는 특히 청소년 커플들 사이에서 흔하다.
  • 사이버 괴롭힘: 사이버 괴롭힘은 인터넷, 휴대폰 및 기타 디지털 기기를 통해 끊임없이 반복되는 모욕과 위협을 말한다. 이는 수업 시간뿐만 아니라 낮, 밤, 언제라도 발생할 수 있다. 이러한 유형의 괴롭힘은 성 착취 범죄, 사이버 스토킹 등과 같은 다른 사이버네틱 범죄를 포함할 수 있다.

사이버 괴롭힘의 다양한 형태

크리스토발 토레스(Cristobal Torres), 호세 마누엘 로블스(José Manuel Robles), 그리고 스테파노 데 마르코(Stefano de Marco)에 따르면 다음과 같은 행동은 모두 사이버 괴롭힘의 또 다른 형태이다.

  • 피해자의 남부끄러운 사진 또는 비디오를 게시하는 행위(이 사진들은 실제이거나 아니면 편집된 것일 수 있다).
  • 오명과 조롱을 받도록 만들기 위해 피해자의 사진을 웹사이트에 올리는 행위.
  • 소셜 미디어, 포럼 등에서 피해자의 이름을 사용하여 허위 프로필을 작성하는 행위.
  • 피해자인 것처럼 행동하면서 채팅에 적극적으로 참여하는 행위.
  • 특정 웹사이트에 피해자의 이메일 주소를 제공하여 스팸 및 낯선 사람으로부터의 연락 등을 받도록 하는 행위.
  • 개인 정보를 훔치기 위해 피해자의 이메일 비밀번호, 소셜 미디어 비밀번호 등을 도용하는 행위.
  • 소셜 미디어에 소문을 퍼뜨려 어떤 사람이 의심스럽고, 불쾌하고, 불충실한 행동을 한다고 비난하는 행위.
  • 전자 기기를 사용하여 피해자에게 위협 메시지를 보내는 행위.
  • 습관적으로 사용하는 웹사이트 및 소셜 미디어 플랫폼상에서 피해자를 스토킹하는 행위.

따라서 부모가 자녀에게 이러한 유형의 범죄에 관해 이야기하고 가능한 한 인터넷 사용을 모니터링하는 게 중요하다. 그렇게 하면 피해자가 되는 것과 또 공격자가 되는 것을 예방할 수 있다.

  • Betancourt, A. (2014). Prevención del acoso escolar: Bullying y Ciberbullying. Costa Rica: Instituto Interamericano de Derechos Humanos.
  • Calmaestra, J., Escorial, A., García, P., Del Moral, C., Perazzo, C., y Ubrich, T. (2016). Yo a eso no juego. Bullying y cyberbullying en la infancia. Madrid: Save the Children.
  • Pérez de Miguel, P. (2014). La violencia de género a través de las nuevas tecnologías (Trabajo de fin de grado). Universidad de Jaén, Jaén.
  • Torres, C., Robles, J. M., y De Marco, S. (2013). El ciberacoso como forma de ejercer la violencia de género en la juventud: un riesgo en la sociedad de la información y del conocimiento. Madrid: Delegación del Gobierno para la Violencia de Género.