아이가 이불에 실수하면 소아과 상담이 필요할까?

17 11월, 2018

오늘은 아이가 이불에 실수하면 소아과 상담이 필요한 이유를 설명한다. 사실 아이가 이불에 실수를 하는 일은 성장 과정의 일부이다. 아이는 밤에 자다가 오줌을 쌀 수도 있다. 하지만 임상적 관점에서 소아과 의사가 상황을 알 필요가 있는 경우가 있다.

아이가 이불에 실례할 때 가끔 비정상적인 경우가 있다는 뜻이다. 이런 경우에는 그 맥락을 관찰하는 것이 중요하다. 소변 실수는 대부분 밤에 발생한다.

아이가 이불에 실수를 하면 그럴 수도 있다는 반응을 보이고, 상황을 확대시키는 것은 좋지 않다. 모든 경우가 소아과 상담이 필요한 것은 아니다.

하지만 부모들은 아이가 어떤 숨겨진 문제가 있어서 이불에 실수를 하는 것이라고 걱정을 한다. 3세까지는 아이가 실수해도 정상이라고 볼 수 있다. 하지만 실수를 오랫동안 하지 않았던 아이가 스트레스 때문에 이불에 실수를 할 수 있다.

언제 걱정을 해야 하나?

아이가 이불에 실수하면 소아과 상담이 필요할까?

아이가 이런 일을 겪는다면 부모는 아이를 이해심과 사랑으로 도와주는 것이 중요하다.

아이의 실수가 정 걱정이 되면 밤 기저귀를 채울 수도 있다. 하지만 일단은 아이가 정상적인 단계를 거치고 있다고 이해하고 크게 놀랄 필요는 없다.

결코 꾸짖거나 질책을 해서는 안 된다

전문가들에 따르면, 대부분의 아이들이 3세까지는 이불에 실수를 할 수 있다고 한다. 따라서 부모는 아이가 육체적, 심리적으로 준비가 될 때까지 지켜봐 줄 필요가 있다.

하지만, 아이가 3세가 지나서도 실수를 계속 한다면 전문가와 상담을 해야 한다.  3세가 되자마자 당장 병원에 가야한다는 의미는 아니고, 일단 세심하게 신경을 써야 한다는 뜻이다.

대부분의 경우는 큰 문제가 아니고, 아이의 성숙 과정이 조금 늦은 것 뿐이라는 걸 명심하자. 단, 다음의 경우에는 주의를 요한다.

  • 아이의 행동의 어떤 측면이 바뀔 때
  • 요로 감염이나 염증이 의심될 때
  • 기타 의구심이 있을 때

3세 이후에도 이불에 실수를 하는 이유

아이가 이불에 실수하면 소아과 상담이 필요할까?

아이가 3세 이후에도 이불에 오줌을 싸면 소아 야뇨증이라고 한다. 심각한 질병처럼 보이지만, 사실은 관련 기관의 미성숙으로 인한 요실금이 나타난 것으로 정의된다.

대부분의 경우에, 소아 야뇨증은 아이가 어려움이나 정서적 상황을 겪을 때 일어난다. 예를 들면, 아이가 불안과 스트레스를 겪고 있을 때 일어난다. 가끔은 소아 야뇨증이 왕따, 가족 구성원이 사망, 부모의 이별, 동생의 탄생 등으로도 일어난다.

아이는 자신의 삶에서 새로운 감정이나 변화에 직면하여 밤에 실수를 하기도 한다. 이와 유사하게 자신의 감정을 제대로 다루지 못하는 상황이 아이를 실수하게 만든다.

결론적으로 아이가 이불에 실수를 하는 일은 일시적이다. 그 해결책은 아이의 옷을 준비하고, 시트를 갈고, 정서적으로 도움을 주는 것이다.

아이 입장에서 보호받고, 사랑받는 것이 중요하다. 자신의 불안을 극복할 수 있다고 느껴야 한다.

물론, 어떤 장애가 있는지 알아보기 위해서 소아과 의사에게 주저 말고 문의한다. 아이가 심리적 도움을 필요로 하는 경우가 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