디지털 네이티브의 모든 것

디지털 네이티브는 1990년대 디지털 시대에 태어난 아이들을 말한다. 태어날 때부터 디지털을 접해 온 이들은 상당히 뛰어난 논리적 기술과 능력을 가지고 있다.
디지털 네이티브의 모든 것

마지막 업데이트: 24 1월, 2021

오늘은 디지털 네이티브의 모든 것을 알아보자. 기술이 인간 삶의 일부가 되었고 엄청나게 광범위한 일들을 가능하게 해 주었다는 사실을 부정하는 사람은 없을 것이다. 몇 년 전만 해도 이 정도는 아니었다. 과거에는 이처럼 많은 부분을 기술에 의존하지 않았고 대부분의 사람들이 새로운 기술에 적응하기 위해 노력해야 했다.

그러나 디지털 네이티브의 경우는 다르다. 이들은 기술이 일상이 된 시대에 태어난 “디지털 원어민"이다.

디지털 네이티브의 의미는 기술의 시대에서 태어나고 자란 세대를 의미한다. 그리고 태어나면서부터 자연스럽게 노출된 덕분에 이들은 디지털 환경에 매우 능숙하고 편안함을 느낀다.

디지털 네이티브의 모든 것

디지털 네이티브란?

작가이자 교육 대변인인 마크 프렌스키가 “디지털 네이티브"라는 단어를 처음 도입했다. 1990년대 이후에 태어나 기술이 이미 사회의 상당 부분에서 중요한 역할을 하고 있는 환경 속에서 성장한 아이들을 의미한다. 그로 인해 이전 세대에 비해 디지털을 다루는데 훨씬 능숙한 기술과 능력을 가지고 있는 세대이다.

디지털 네이티브는 과도할 정도로 기술에 의존하는데, 그 이유는 삶의 전반에 기술을 이용하기 때문이다. 공부, 의사소통, 물건 구입, 여가 시간, 정보 등 기술이 사용되지 않는 부분이 없다.

디지털 네이티브의 인지 구조는 이전 세대와는 다르다. 취업에 대해서도 이들은 이전 세대와는 다른 가치관 또는 생각을 가지고 있다. 따라서 많은 기업들이 디지털 네이티브 세대의 특징을 감안해서 그들 특유의 생산성 향상을 기대한다. 디지털 네이티브 세대가 가진 잠재적 전문성을 활용하고 싶어하는 것이다.

디지털 네이티브의 특징 6가지

현시대는 생활의 모든 부분에서 기술이 활용되고 있다. 핸드폰, 태블릿, 컴퓨터, 인터넷이 없으면 무엇을 해야 할지 모르고 자신이 누구인지 그 정체성조차 희미해지는 세상이다. 기술은 인간의 삶에서 빼놓을 수 없는 가장 중요한 일부가 되었다. 그리고 몇 년 전만해도 이런 세상이 될거라고는 그 누구도 전혀 상상할 수 없었다. 하지만 디지털 네이티브 세대가 등장했다. 이제부터 그들에 관한 몇 가지 특징과 궁금한 점에 대해서 알아보자.

뛰어난 직관력과 논리적 추론 능력

디지털 네이티브의 특징은 행동에 관련 개념을 사용한다는 것이다. 그로 인해 언제나 자신이 하는 행동에 대한 이유를 찾는다. 이 모든 것은 과학 및 기술, 프로그래밍, 로봇, 인공 지능 등과 관련한 특정 분야를 학습하는데 도움이 된다. 자연스럽고 능숙하게 논리적 추론을 활용하기 때문이다.

학습하기 위한 상호작용

학업 능률을 높이려면 피드백이 필요하다. 디지털 네이티브의 학습 방법은 스스로 공부하는 과목과 더 깊은 연관성을 가지는 것이다. 활동이나 도전을 하면서 수동적으로 가르침을 받는 것이 아니라 스스로 참여하고 적극적인 주체가 되어야 그 공부가 유용하고 재미있는 것이라고 느낀다.

스스로 배우기

디지털 네이티브 세대는 질문이 있을 때 어른에게 묻지 않는 것이 보통이다. 온라인을 찾아보거나 자신이 궁금한 것에 대한 답을 스스로 찾으려 하는 경향이 높다. 정보가 매우 많은 아이들이고 몇 초 안에 자신의 지식적 욕구를 충족시킬 수 있다. 흥미로운 내용물, 튜토리얼, 게임 설명서, 유튜브 채널 등을 능숙하게 다루고 직접 만들 수 있다. 어릴 때도 능숙하지만 성장하면서 더욱 능력이 향상된다.

열린 마음

기술에 둘러싸여 성장한 덕분에 디지털 네이티브 세대에게는 국경이나 의사소통의 벽이 없다. 전세계 사람들과 온라인으로 자유롭게 교류하는 시대를 살기 대문이다. 이 세대는 다양한 포럼, 웹사이트, 온라인 게임을 통해 다양한 문화, 전통, 생각들을 배운다.

국가적 경계 없이 전세계 사람들과 친구가 되고 그로 인해 과거 세대에 비해 훨씬 더 열린 마음을 가지고 있고 전통적인 방식의 생각에서 벗어나 있다.  

활발한 소셜 네트워크 활동

디지털 네이티브의 특징은 단 하나의 소셜 네트워크가 아닌 온갖 소셜 네트워크를 다 사용한다는 것이다. 그것도 아주 쉽고 간단하게 가능하다. 이 세대는 인터넷을 통해 언제나 세상과 연결되어 있다. 그뿐 아니라 이들은 소셜 네트워크를 통해 자신의 모든 것을 공유해야 한다고 느낀다.

디지털 네이티브의 모든 것

이것이 바로 부모들이 가장 걱정하는 부분이다. 아이들의 인터넷 또는 소셜 네트워크 활동을 잘 관리해야 과도한 이용으로 인해 문제가 생기는 것을 막을 수 있다. 

부족한 인내심

인터넷이나 소셜 미디어에서 개인이 원하는 결과는 매우 빠른 속도 또는 즉시 나오기 때문에 그런 속도감에 익숙한 디지털 네이티브들은 모든 일을 순식간에 처리하는 것에 익숙해져 있다. 디지털 환경처럼 현실에서도 자신이 원하는 것은 무엇이든 즉시 얻을 수 있다고 생각한다. 영화, 노래, 책을 한번의 클릭으로 다운로드하고 게임이나 필요한 정보도 클릭 몇 번이면 다 해결되는 상황에 익숙하기 때문이다.

따라서 디지털 네이티브 세대에게 노력과 인내심의 중요성을 가르치는 것은 매우 중요하다. 그것은 성공을 위해 꼭 필요한 요건이기 때문이다. 

디지털 네이티브는 기술 세대에 태어난 아이들을 말한다. 그로 인해 이들은 기술이 없는 세상에 태어나 세상의 변화에 적응해야 했던 사람들과는 매우 다르다.

이미 기술이 일상의 중요한 부분을 차지하고 있는 시대에 태어났다. 그래서 이들의 생각 또는 행동 방식은 기술과 매우 깊은 연관을 맺고 있다.

관심이있을 수 있습니다 ...
어린이를 위한 자유 놀이의 중요성
당신은 엄마입니다Read it in 당신은 엄마입니다
어린이를 위한 자유 놀이의 중요성

성인은 일을 할 때 규칙과 지식을 따르는데 익숙하다. 사실 때때로 규칙 없이는 어떻게 기능해야 할 지 모른다. 가끔 우리는 내면 속 어린 아이를 깨워야 한다. 이런 점을 염두에 두고 어린이를 위한 자유 놀이의 중요성을 이야기해 보려고 한다.



  • Piscitelli, A. (2008). Nativos digitales. Contratexto, (016), 43-56.
  • Cabra-Torres, F., & MarCiales-ViVas, G. P. (2009). Mitos, realidades y preguntas de investigación sobre los’ nativos digitales’: una revisión. Universitas Psychologica, 8(2), 323-338.
  • Beltrán, R. O., Gómez, M. B., & Uriarte, J. R. (2009). Nativos digitales y aprendizaje. Una aproximación a la evolución de este concepto. ICONO 14, Revista de comunicación y tecnologías emergentes, 7(1), 31-53.