아이의 입맛

사실 좋아하는 음식과 싫어하는 음식은 유전자와 많이 연관된다. 또한 과거의 경험의 영향도 받는다. 이런 점을 염두에 두고 아이의 입맛을 긍정적으로 자극해 보자.
아이의 입맛

마지막 업데이트: 22 2월, 2020

우리가 좋아하는 음식, 싫어하는 음식은 사실 유전자와 많이 연관되어 있긴 하지만 결코 그렇게 간단하게 결정되지는 않다. 아이의 음식 취향, 입맛과 식습관은 계속 바뀐다. 이 글에서는 아이의 입맛 및 발달에 대해 알아보자.

입맛의 발전

모든 것은 자궁에서 시작된다. 임신 첫 7~8주가 되면 태아의 미뢰가 발달된다. 태아는 탯줄과 양수를 통해 산모에게서 영양소를 얻는다.

이후 모유수유를 하면서 아기는 엄마가 먹은 음식의 맛을 느끼기 시작한다. 아기가 뭔가 새로운 것을 먹을 때 예전에 먹어본 것과 비슷한 맛의 음식을 찾게된다. 사회 환경 뿐만 아니라 반복적으로 먹는 것이 아기의 입맛에 영향을 미친다. 우리의 문화도 아기의 입맛과 선호에 영향을 미친다.

아이들 음식 취향 개발시키는 방법

아이의 여러 가지 입맛

수유의 영향

분유를 먹이는 것보다 모유를 먹이는 것이 훨씬 좋지만 아기가 모유를 안 먹거나 모유가 생기지 않는 상황이 생길 수 있다. 하지만 모유를 먹이면 아기가 새로운 음식을 훨씬 더 쉽게 시도한다는 연구 결과가 있다. 

짠맛에 대한 인식

4개월이 되면 짠맛을 느낄 수 있게 된다. 나아가 만 2세가 되면 짠 것을 먹고싶어 한다. 임신 중에 짠 음식을 많이 먹은 엄마는 저체중아를 낳을 확률이 높다. 엄마와 아기는 스스로 덜 짜게 먹기 위해 노력하면 된다.

아이들 음식 취향 개발시키는 방법

단맛

아이들은 과자를 좋아한다. 달콤한 것을 먹으면 기분이 좋아진다. 뇌에서 일어나는 반응 때문이다. 아기에게 소량의 설탕만 먹여도 심장 박동이 증가한다. 모유의 단맛 때문에 우리는 단맛을 본능적으로 기억한다.

단맛은 파티나 축하하는 자리를 떠올리게 하며 우리를 즐겁게 해준다. 그래서 우리는 기분이 안 좋을때 초콜릿을 먹는다.

하지만 모두에게 동일하지는 않다. 유전자에 따라 다르기 때문에 한 번에 지극히 작은 양의 설탕만 섭취하는 사람들도 있다.

아이들 음식 취향 개발시키는 방법

새콤한 맛

새콤한 맛은 녹색, 독, 선사 시대 과일과 연관된다. 이것을 먹은 후 병에 걸리는 경우도 있고 사망하는 경우도 있다. 그래서 아이들은 브로콜리나 방울 양배추 같은 것을 싫어한다. 

모든 사람들의 혀에는 단맛이나 신맛이 나는 수용체가 있다. 단맛에 예민한 아이들은 단것을 많이 먹지 않을 것이다. 10번 이상 먹어 보면 싫어하던 것도 잘 먹게 될지도 모른다.

관심이있을 수 있습니다 ...
밥을 적게 먹는 아이, 걱정해야 할까?
당신은 엄마입니다Read it in 당신은 엄마입니다
밥을 적게 먹는 아이, 걱정해야 할까?

아이가 갑자기 밥을 적게 먹기 시작한다면, 걱정이 되는 것은 당연한 일이다. 아이들이 갑자기 밥을 적게 먹기 시작하는 일반적인 이유와 그럴 때의 대처 방법에 대해서 알아보도록 하자. 아이가 2세가 넘으면, 성장 속도가 조금 늦춰지기 시작하고, 먹는 것도 줄어들기 시작한다.



  • Spahn JM, Callahan EH, Spill MK, Wong YP, Benjamin-Neelon SE, Birch L, et al. (2019). Influence of maternal diet on flavor transfer to amniotic fluid and breast matic review. Am J Clinmilk and children’s responses: a syste Nutr. 2019;109(7):1003S-1026S.
  • Beauchamp GK, Mennella JA. (2011). Flavor perception in human infants: Development and functional significance. Digestion. 2011;83(SUPPL.1):1–6.
  • Mennella JA, Bobowski NK, Reed DR. (2016). The development of sweet taste: From biology to hedonics. Rev Endocr Metab Disord. 2016;17(2):171–8.
  • Bobowski NK, Mennella JA. (2016). The sweetness and bitterness of chilhood: insights from basic research on taste preferences, Physiol Behav. 2016;25(3):289–313.
  • Duffy VB, Bartoshuk, LM. (2000). Food acceptance and genetic variation in taste. J Am Diet Ass. 2000; 1000(6):647-55.
  • Hayes JE, Bartoshuk LM, Kidd JR, Duffy VB. (2008). Supertasting and PROP bitterness depends on more than the TAS2R38 gene. Chem Senses. 2008;33(3):255–65.
  • Tepper BJ. (2008). Nutritional Implications of Genetic Taste Variation: The Role of PROP Sensitivity and Other Taste Phenotypes. Annu Rev Nutr. 2008;28(1):367–88.
  • Tepper BJ, White EA, Koelliker Y, Lanzara C, D’Adamo P, Gasparini P. (2009). Genetic variation in taste sensitivity to 6-n-propylthiouracil and its relationship to taste perception and food selection. Ann N Y Acad Sci. 2009;1170:126–39.
  • Bee Wilson. (2016). El primer bocado: cómo aprendemos a comer. 1ª ed. España: Turner; 2016.