아기의 점액을 확인하고 치료하는 방법

2019년 4월 19일

아기의 점액은 6세까지 매우 흔하게 나타난다. 점액은 감염에 대한 몸의 방어기제 중의 하나이다. 바이러스가 기도를 통하여 몸에 들어와 기도를 감염시키면, 몸은 이 젤리 같은 점액을 만들어냄으로써 반응을 한다. 차례로 이 물질은 병원균을 밖으로 축출해낼 수 있다.

따라서 부모는 아기에게서 점액이 보이는지 확인하고 치료하는 것이 중요하다. 아기가 식욕이 없고, 쉽게 피로해지거나 아래에서 언급하는 다른 증상이 나타날 때 제대로 대처해야 한다.

점액이 그 자체는 심각한 문제가 아니지만 더 복잡한 질병의 신호일 수가 있다.

아이의 점액 유형

  • 투명하고 양이 많은 점액: 목구멍을 위아래로 드나들고 어떤 아이들은 삼킨다. 감기 증상이고 재채기를 끊임없이 한다.  2-4일 지속될 수 있다.
  • 진하고 양이 많은 점액: 감기가 안 가시면, 목구멍이 훨씬 더 진한 점액을 만들어내면서 싸우기 시작한다. 아이의 에는 점액이 많지 않을지라도, 아기가 누우면 자주 기침을 하기 시작한다.
  • 초록색 혹은 노란색 점액: 이 두 색깔은 백혈구가 감염과 싸우기 시작했음을 알려주는 것이다.
  • 진한 초록색 점액: 보통 아침에 나타난다.  아이가 밤에 숨쉬기가 불편하고 기침을 많이 하면, 기관지염일 수가 있다. 진한 점액에 열이 수반될 때. 이는 더 심한 이염이나 폐렴 같은 심각한 감염 신호일 수가 있다.

아기의 점액을 확인하고 치료하는 방법

아이의 점액을 치료해야 할까?

대부분의 소아과 의사들을 만 2세 미만의 아기에게는 점액에 대하여 약을 처방하지는 않는다. 따라서 아이가 스스로 점액을 없앨 수 있도록 조치를 취하는 것이 좋다.

하지만 점액이 너무 많거나, 아이가 숨을 쉽게 못 쉬거나 고열을 동반할 때에는 약물 치료가 필요하다.

점액은 몸이 감염에 맞서는 방어기제 중의 하나이다. 바이러스가 기도를 통하여 몸에 들어와 기도를 감염시키면 몸이 이에 반응을 하는 것이다.

점액을 제거하는 방법

아이의 점액을 제거하는데 사용되는 치료는 다양하다.

  • 아이에게 수분 공급을 한다. 물을 많이 공급해주면 점액이 더 연해지고 기침으로 축출하는 데 도움이 된다.
  • 환기를 잘 시킨다. 집 안에 곰팡이가 생기지 않도록, 방은 공기 순환이 잘되고, 환기가 유지가 잘 되야 한다.
  • 코 핀셋을 이용하여 아이의 콧구멍에서 점액을 제거한다.
  • 액체를 주입한다. 생리식염수나 소금물을 주사기를 이용하여 콧구멍에 넣어 준다.

또한 보충이 되는 가정 치료법도 있다.

  • 아욱을 레몬즙, 꿀과 함께 주입한다.
  • 아침에 당근, 오랜지 주스를 준다. 비타민 A와 C가 풍부하기 때문이다.
  • 치킨 수프: 호흡기에 염증을 줄여 준다.

대부분의 소아과 의사들은 만 2세 미만의 아이에게는 점액 때문에 약을 처방하지 않는다. 고열이 있는 경우, 소아과 의사는 다른 약을 처방한다. 예를 들면 다음과 같다.

  • 항히스타민제
  • 항생제
  • 점액 용해제
  • 분무기

아기의 점액을 확인하고 치료하는 방법

언제 소아과 의사에게 데려가야 할까?

아이가 다음의 증상을 보이면, 즉시 의사에게 데려가도록 하자.

  • 숨이 막힐 정도로 지속되는 기침을 하는 경우. 기관지염일 가능성이 있다.
  • 일반적 아픔과 고열은 이염이나 폐렴일 수 있다.

결론적으로 말하면, 아이의 점액은 매우 흔하고 항상 해로운 것은 아니다. 감염에 대한 방어기제이기 때문이다.

하지만 아이가 점액을 너무 많이 내고, 멈추지 않고 기침을 하고, 잠도 설친다면, 필요한 예방책을 강구해야 한다. 특히 다른 증상도 동반하는 경우에는 즉시 소아과 의사에게 데려간다.

  • Ducan F Rogers. Pulmonary mucus: pediatric perspective. Pediatric Pulmonology. https://doi.org/10.1002/ppul.10322
  • Yánez, M.; Escobar, E.; Oviedo, C.; Stillfried, A.; Pennachiotti, G. Prevalence of oral mucosal lesions in children. Int. J. Odontostomat. 10 (3): 463-468, 2016.