엄마에게 보내는 편지: 저의 어린 시절을 응원해 주세요

· 2019년 2월 14일

엄마, 좀 느긋해지세요. 하지만 저의 어린 시절은 정신없이 지나간답니다. 저의 어린 시절을 응원해 주세요. 모든 것이 완벽하기를 원치 않아요. 매 끼니가 완벽할 필요는 없어요. 저의 모든 변덕을 맞춰주려고 희생하실 필요 없어요.

저는 단지 물웅덩이에 뛰어들어 진흙으로 옷을 더럽히고 싶어요. 그런게 자란다는 것이니까요.

학교 정문에서 기다리고 있는 첫 번째 엄마가 될 필요 없어요. 안 돼요, 엄마. 저는 엄마가 성취감을 느끼고, 만족하고, 행복하기를 바라요. 숨이 막히 게 아니라요. 엄마가 자신을 위한 시간을 가졌으면 좋겠어요. 저에게 사랑한다고 말해 주고, 저에게 미소를 지어 주시면 돼요.

매일 저를 사랑한다고 말해 주세요. 그건 5초도 걸리지 않는 일이지만, 저는 평생 그것을 기억할 거예요. 정말이에요. 그런 기억들은 나중에 제가 슬플 때, 기분이 처질 때 그리고 가장 힘든 날을 보낼 때 저를 일으켜 세워 줄 거예요.

그리고 저란 사람이 실수나 성과로 인해 정의되지 않는다는 사실을 이해할 수 있도록 엄마가 도와주셨으면 해요. 저는 단지 인간일 뿐이고, 실패는 없을 수 없으니까요.

엄마에게 보내는 편지: 저의 어린 시절을 응원해 주세요

느긋해지세요, 엄마

저는 완벽하게 다려진 셔츠를 원치 않아요, 엄마. 엄마의 포옹으로 제 셔츠가 구겨졌으면 좋겠어요. 정말 중요한 것은 우리가 서로를 사랑하는 것이지, 우리 집이 얼마나 멋진지가 아니라는 걸 느끼도록 도와 주세요.

제가 혼자 놀게 두시고 옷에 얼룩이 질까 봐 걱정하지 마세요. 저는 간지럼과 키스를 원해요. 비밀과 은신처, 우리들만의 이야기와 게임을 공유하고 싶어요.

중요한 것은 제가 가지고 있는 장난감이 아니라, 어떻게 그것을 통해 배우고 우리가 함께 놀 수 있는지가 중요하다는 걸 이해하고 싶어요. 엄마가 저를 보고 있고, 이해해 주시면, 저는 자유롭게 느끼고, 말하고, 행동할 수 있어요.

그리고 저는 제 감정이 맞다는 걸 알고 싶어요. 모든 걸 다 망쳐버렸을 때도, 저는 엄마의 인정을 받길 원해요. 잊지 마세요, 엄마. 제가 뭔가 잘못했을 때가 바로 엄마가 가장 필요한 순간이라는 걸요.

엄마에게 보내는 편지: 저의 어린 시절을 응원해 주세요

저를 밀어내지 마시고, 제가 나쁘다고 말하지 마세요. 엄마의 말이 메아리처럼 저에게 끊임없이 반복된다는 사실을 기억해 주세요. 인내심을 가지고 저를 해롭게 하거나 다른 사람들을 슬프게 하는 것들이 있다는 사실을 설명해 주세요.

진짜예요, 엄마. 시간이 지나면 저도 이해하겠지만, 지금은 아니에요. 엄마가 앉아서 저에게 설명해 주셔야 해요. 저의 어린 시절을 함께 즐기고 매일 안아주세요. 이런 시간이 쌓이고 쌓여서 나중에 엄마가 더 이상 제 손을 잡아 줄 수 없을 때에도 저는 씩씩하게 나아갈 수 있어요.

제가 마음껏 실험하게 해 주세요

오늘 채소를 먹기로 했는지는 중요하지 않아요. 아마 저는 엄마가 케이크를 만들어 주시길 원할 거예요. 저는 엄마의 세상을 함께 나누고 우리 자신의 세상으로 만들 수 있어요. 엄마가 저와 놀아 주시려고 바닥에 엎드리시는 그런 순간들이 정말 좋아요!

엄마, 조금 진정하시고 생각해 보세요. 엄마가 할 일이 너무 많다는 것을 알고 있지만, 엄마는 느긋해질 수 있어요. 단지 저의 어린 시절을 느긋하게 보낼 수는 없어요. 저와 함께 시간을 보내요, 엄마. 그리고 모든 것을 통제하려고 하지 말아 주세요.

인생의 가장 멋진 일들은 계획 없이 일어나요. 경계심을 늦추세요. 때때로 오후 6시가 아니라 오후 6시 30분에 저녁을 먹게 해주세요. 약간 늦어진다고 해서 인생에서 가장 중요한 것에 대해 가르쳐 주는 사람이 엄마라는 사실은 변하지 않잖아요.

엄마에게 보내는 편지: 저의 어린 시절을 응원해 주세요

우리 함께 침대를 파고들고, 크게 웃고, 우리가 무슨 생각을 하는지 이야기하고, 절대 잊지 못할 순간들을 함께 할 수 있어요. 정말이에요, 저를 자라게 하는 것은 엄마의 사랑이에요. 저의 어린 시절을 아주 멋진 시기로 만들어 주는 것도 엄마의 사랑이에요.

하지만 제가 진흙탕에 발을 들이고 벌레를 가지고 놀지 못하게 하신다면, 제 비밀을 말할 기회나 멈춰 서서 엄마에게 꽃을 따다 드릴 기회를 주지 않으신다면, 저의 어린 시절은 신비로움과 의미를 조금 잃게 될 거에요.

이 순간은 영원하지 않아요

느긋해지세요, 엄마. 우리는 서두를 필요 없어요. 엄마가 바쁘다는 것을 알지만, 우리는 함께 그것을 단순하고 즐겁게 유지할 수 있어요. 제가 울고, 웃고, 세상을 그리고 탐험할 수 있게 해주세요.

두려워하거나, 부담 갖지 마세요. 한 번의 포옹으로도, 엄마는 저의 세상을 밝힌다는 사실을 기억해 주세요. 엄마가 제 옆에 계신다는 것을 느끼는 것보다 더 좋은 것은 없어요. 왜냐면 엄마는 매일 제가 세상의 일부가 되게 하는 뿌리에 물을 줄 수 있도록 도와주시니까요.

잊지 마세요. 제 어린 시절의 모든 순간은 미룰 수 없어요. 이 시간은 마치 편도 티켓과 같고, 돌아갈 길은 없어요.