기본적인 환경은 아이의 교육 수준에 어떤 영향을 미칠까?

2019년 7월 9일
기본적인 환경이 자녀의 교육 수준에 영향을 미친다고 생각하는가? 좀 더 자세히 살펴보자.

아동 발달 환경은 인지 발달에 직접적이고 중대한 영향을 미친다. 아동이 사회와 상호 작용하는 모든 방식을 포괄하기 때문에 기본적인 환경은 아이의 교육 수준에 영향을 미친다. 이런 기본적인 환경에는 가족, 친구, 사교 모임, 광고, 아이가 읽는 것, 보는 것, 그리고 그들을 둘러싼 이데올로기가 포함된다.

자라나는 문화적 배경과 삶의 일상적인 문제를 구성하는 모든 것들이 모여 다양한 결과로 이어진다.

기본적인 환경은 아이의 교육 수준에 어떤 영향을 미칠까?

기본 단위인 가족

아이들의 최초 사회적 접촉은 바로 가족이다. 가족은 그들이 어떻게 개인으로 구조화되는지를 형성한다.

어린 시절에 충분한 사랑을 받았는지, 가족이 귀를 잘 기울여 주고 소중하게 여겼는지, 정서적 또는 물질적 결함을 가지고 자랐는지, 학대의 희생자였는지 등의 모든 요소는 새로운 것을 배우는 능력에 지대한 영향을 미친다.

가족이 기여하는 바는 다음과 같다.

  • 기본적인 교육
  • 확립된 기준을 통한 행동의 틀
  • 감정적인 안정감

아이들은 핵가족 내에서 사회적 기술을 배운다. 따라서 교육 체계를 접할 때쯤이면 이미 많은 정보를 흡수한 상태가 된다.

아이들이 형성한 자기 이미지는 주변에 대한 관찰 및 주변 사람들이 상황을 해결하는 방식과 관련이 있다.

지적 발달과의 관계

아이들의 지적 발달은 자라나는 사회적 환경에 기인하며, 이는 개인적으로나 다른 사람들과의 관계에서 성장할 수 있도록 돕는다. 기본적인 환경이 다소 긍정적인지의 여부와는 별개로, 우리가 교육 체계의 측면에서 이해한다면 아이들이 낙심하지 않도록 하는 것이 훨씬 더 간단하다. 

큰 지원이 되는 배경

미디어

기본적인 환경이 아이의 교육 수준에 미치는 영향에 관해 이야기 할 때, 우리는 미디어를 빼놓을 수 없다. 이는 아이들의 큰 관심거리이며, 지속해서 모든 형태의 메시지가 있는 사회로 우리에게 계속 포격을 가하기 때문이다. 

TV는 아이들의 시선을 매우 쉽게 사로잡으며 그로 인해 아이들은 영향을 많이 받는다. 전달되는 내용은 아주 쉽게 관찰할 수 있으며, 때때로 아이들은 자신이 보는 것을 잘 인식하지 못하지만, 그 메시지는 분명하다.

또한 TV 시청은 시간이 지남에 따라 증가하는 경향이 있다. 특히 어릴 때는 아이들이 TV에서 배우는 것을 당연시한다. 이는 인지 발달에 있어 또 다른 유형의 환경을 만들어 낸다.

새로운 기술

새로운 기술은 전통적인 미디어를 벗어나 현재의 교육 과정을 변화시키고 있다. 오늘날 세대는 상호작용의 측면, 속도 및 기술 지원이 필요하다. 그것은 모두 그들이 자란 환경 및 그 속에서 배운 정보와 관련이 있다.

새로운 기술

우리는 이러한 요소들을 간과해서는 안 된다. 대신, 이러한 요소들이 환경의 일부임을 인정하고 그 요소들을 역으로 잘 사용해야 한다.

일반적으로 가족과 사회는 우리 아이들이 자라는 환경을 조성한다.  이는 아이들의 교육 수준에 미치는 영향은 분명하므로 이 문제를 설명하는 새로운 모델을 확립하는 것이 중요하다. 이 모델은 각 학생의 활동 방식에 대한 유용한 틀을 제공해 줄 수 있기 때문이다.

  • Fernández-Berrocal, P., & Ruiz Aranda, D. (2017). La Inteligencia emocional en la Educación. Electronic Journal of Research in Education Psychology. https://doi.org/10.25115/ejrep.v6i15.1289
  • Gerardo León Guerrero. (2004). La educación en el contexto de la globalización. Revista Historia de La Educación.
  • Marino Roberto Aparici. (2005). Medios de comunicación y educación. Revista de educación, ISSN 0034-8082, No338, 2005, págs. 85-100.