외출 전에 반드시 아이와 인사를 나누자

인사 없이 문을 열고 나가면서 아이를 위한 최선이라고 생각하지 말자.
외출 전에 반드시 아이와 인사를 나누자

마지막 업데이트: 04 1월, 2019

외출 전에 반드시 아이와 인사를 나누자. 인사 없이 문을 열고 나가면서 아이를 위한 최선이라고 생각하지 말자. 매일 집을 나서는 것은 부모가 하루 동안 겪는 가장 힘든 순간들 중 하나임에 틀림이 없다.

외출 목적이 무엇이든 쇼핑을 가거나 운동을 하러 가거나 공부를 하거나 일을 하러 가더라도 상관 없다. 작은 아이와 떨어져야 하는 순간은 몹시 괴롭다.

하지만 부모가 하는 실수들 중 하나는 외출 전에 아이와 인사를 제대로 나누지 않는 것이다. 이는 아이에게 지속해서 영향을 주는 좋은 기억의 흔적을 남긴다 . 정서적 , 감정적 상처는 상상하는 보다 깊은 고통을 유발한다 .

시간을 가지고 매일 집을 나설 때 아이와 부모가 서로 최적의 방법을 찾아보자. 아무리 힘들어도 집을 나설 때 아이에게 작별 인사를 하자.

물론 아이가 울 때도 있다. 하지만 부모가 집을 나가기 전 인사를 하든 안하든 아이는 슬퍼하고 혹은 인사를 하지 않으면 아이가 더 슬퍼할 수 도 있다.

외출 전에 나누는 인사의 중요성

외출 전에 반드시 아이와 인사를 나누자

외출 전에 아이와 인사를 나누지 않는다고 아이의 고통이 예방되는 것은 아니다. 단지 아이의 고통을 보지 않는 것이며, 부모의 고통도 더 심해진다. 결국, 부모와 아이 둘 모두에게 좋지 않은 행동이다.

한 가지 더 중요한 사항이 있다. 부모가 나간다는 것을 아이는 알면 아이는 슬퍼서 울지도 모른다. 하지만 아이는 자신이 가장 사랑하는 사람에게 무슨 일이 생겼는지 모르면 엄청난 슬픔을 느끼며 운다. 이 두 상황에는 분명한 차이가 있다.

집을 나서기 전 아이에게 작별 인사를 해야 하는 또 하나의 이유는 아이의 신뢰를 얻기 위함이다. 만약 설명도 없이 갑자기 부모가 사라진다면 불안감과 불신을 형성하는 것이다 . 아이는 부모를 신뢰할 수 없는 사람이라고 인지할 수도 있다.

집을 나서기 전 아이에게 하는 묘기나 다른 장난은 잊어 버리자. 전문가들은 이런 장난들은 오히려 역효과를 불러 일으킨다고 주장한다 . 이런 장난들은 아이를 단지 혼란스럽게만 할 뿐이다. 아이는 단순히 엄마가 돌아 오는지 안 오는지에 대한 질문만 수백만 번 물어 본다.

엄마와 떨어지는 것은 아이에게 사소한 일이 아니다. 아이에게 엄마는 온 우주이자, 가장 좋아하는 사람이고 또한 자신의 전부다. 아이의 세상을 위 아래로 거꾸로 혼란스럽게 만들지 말자. 이런 행동들은 아이에게 상처가 될 뿐이다.

외출 전 아이와 나누는 효과적인 인사법

외출 전에 반드시 아이와 인사를 나누자

아이에게 다가가서 키스를 하고 안아주자. 그리고 항상 아무런 근심 없는 웃음을 유지하자 .

아이에게 엄마가 잠시 나가야 되는 이유를 설명하고 돌아 올테니 아무 걱정하지 말라고 당부하자 . 아이가 여전히 울지도 모르지만 충분히 자연스러운 현상이고 아이는 자신의 감정을 표현하는 것이 마땅하다.

작별 인사를 할 때는 조용히 나긋하게 말하고 너무 길지 않게 해야 한다. 아이에게 아주 즐거운 날을 보내라고 말하자. ‘보고 싶을꺼야’ 같은 문구는 생략하자. 이런 말들은 슬픔만 더 유발하고 상황을 복잡하게 만든다.

만일 아이가 심하게 울기 시작하면 문 쪽으로 부터 다시 걸어가지 말자. 매번 엄마가 떠나려고 할 때 마다 아이는 더 심하게 운다. 단지 아이를 차분하게 하고 나중에 전화한다고 말해주자 .   

물론 전화를 하겠다고 약속을 했으면 무슨 일이 있어도 절대 어기면 안 된다. 잠깐 시간이 나면 언제든지 아이에게 전화해서 사랑한다고 말하자.

이런 방식을 사용해도 여전히 아이는 엄마를 그리워 하지만 아이는 엄마가 집을 떠날 조금 안심할 있다 . 이렇게 간단한 작별 인사 방식으로 아이는 엄마가 잠시 밖에 볼 일을 보러 나가는 경우들을 이해하기 시작한다.

아이는 엄마가 다시 온다는 사실을 이해하기 시작한다. 아이에게 작별 인사를 하는 것은 중요하다. 왜냐하면 아이가 엄마와 떨어져 있는 상황과 과정을 이해하는 데 도움이 되기 때문이다.

스스로 생각해서 가장 좋은 작별 인사 방식을 선택하자. 올바른 방법으로 아이의 고통을 덜고 엄마의 걱정도 줄일 수 있다.



  • Bowlby, J. (1986). Vínculos afectivos: formación, desarrollo y pérdida. Madrid: Morata.
  • Bowlby, J. (1995). Teoría del apego. Lebovici, Weil-HalpernF.
  • Garrido-Rojas, L. (2006). Apego, emoción y regulación emocional. Implicaciones para la salud. Revista latinoamericana de psicología, 38(3), 493-507. https://www.redalyc.org/pdf/805/80538304.pdf
  • Marrone, M., Diamond, N., Juri, L., & Bleichmar, H. (2001). La teoría del apego: un enfoque actual. Madrid: Psimática.
  • Moneta, M. (2003). El Apego. Aspectos clínicos y psicobiológicos de la díada madre-hijo. Santiago: Cuatro Vientos.

'당신은 엄마입니다' 콘텐츠는 오직 교육 및 정보 제공을 목적으로 하며 어떠한 경우든 전문가의 진단, 치료 또는 권고를 대신할 수 없습니다. 의문 가는 점이 있다면 반드시 전문가와 상담하시기 바랍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