오직 엄마만 고민하는 31가지

마지막 업데이트: 09 9월, 2018

이 글에서 오직 엄마만 고민하는 31가지를 공유한다. 엄마들은 충분한 정보가 없으면, 걱정이 되고 가끔 스스로에게 이상한 질문을 할 수가 있다. 소아과 의사에게 마음속에 떠오르는 모든 것에 대해서 질문을 하기도 하지만 늘 부족하다. 엄마가 되는 것은 끊임없이 아이에 대해 걱정하게 되는 것이 전부가 아닐까.

임신한 것을 아는 순간부터, 엄마만이 생각할 수 있는 많은 것들이 마음속에서 맴돌기 시작한다. 좋은 소식은 그게 끝이 나지 않는다는 것! 엄마가 된다는 것은 유효기간이 없다. 항상 아이를 걱정하고 생각하게 되니까.

열이 나는 수많은 밤에,
~ – Eliseo Leon Pretell – ~

오늘은 임신했을 때부터 아이가 성장할 때까지 엄마만이 고민하는 31가지 생각을 모아 두었다.

임신 기간에 오직 엄마만 하는 고민

  • 석 달이 될 때까지 친구에게 임신에 대해 말을 안 한다. 부정적인 에너지를 가진 누구도 내 임신 주위에 서성이지 않게 할 것이다.
  • 내 아이는 적절히 자라날까? 의사는 첫 초음파를 통해 머리에서 발끝까지 살펴봐야 한다. 인내심을 가져야 한다.
  • 내 아이가(배우자의 친척 이름)처럼 생기지 않기를 도와주세요.
  • 아이를 낳았는데 아이가 울지 않으면 어쩌지? 뭘 해야지?

출산 시 고민

  • 의사는 적절히 확인했을까? 손가락 발가락이 다 있을까? 아이가 온전한가?
  • 모든 게 괜찮은가? 의사에게 말을 했나? 뭘 숨기고 있는 건 아닌가?
  • 아이가 적절히 호흡을 하고 있는가? 이제 집으로 데려가도 되나?
  • 아이를 집으로 데려가는데, 누구도 아무것도 안 물어 보나? 내가 훔치고 있는 거라면?

아기를 집으로 데려간 후의 고민

  • 내가 아이를 잘 돌 볼 수 있을까?
  • 많은 책임이 따르고 기진맥진하게 하는 일이네. 더 재미있을 것이라고 생각했는데!
  • 모유는 아이가 적절히 먹기에 충분할까?
  • 잠잘 때는 아이가 왜 숨을 안 쉬는 것 같은가? 잘 지켜봐야 하겠다.
  • 몸속은 괜찮은가? 아무도 발견하지 못한 내부 기능 장애가 있는 건 아닌가? 의사에게 전화하는 게 낫겠다.
  • 모유수유로 수분은 충분히 공급되고 있는가? 물 좀 줘야 하겠다. 아니지, 아마 필요 없을 거야.
  • 변을 안 누고 이틀이 됐네. 병을 제대로 준비한 걸까? 뭐가 잘못 된 걸까?
  • 왜 이리 많이 울지? 울음을 제대로 해석하고 있는 걸까?
  • 기진 맥진하고, 우울하다. 그래서 나쁜 엄마가 되는 걸까?
  • 난 옷도 못 갈아 입었네. 아이는 오늘 5 번이나 갈아주었는데…뭔가 불공평해.
  • 이럴 것이라고는 상상도 못했는데. 울고 싶다.
  • 왜 아이의 첫 이가 나오지 않는 걸까? 뭔가 잘못 됐나?
  • 아이는 왜 혼자 앉지를 못하지? 무슨 일이 일어나고 있는 거지?
  • (일하러 가거나 아이를 탁아소에 맡길 때면) 난 이제 자유의 시간이다! 왜 이리 행복하지?
  • (아이를 남에게 맡길 때) 죄책감이 든다. 낮에 돌보고 밤에 일할 수도 있을 텐데… 아니야 그건 미친 짓이야!
  • 내 책임을 회피한다는 느낌이 들어, 하지만 난 일을 해야하는데. 복잡하네! 어! 나쁜 엄마가 되는 느낌이네.
  • 아이가 제대로 먹고 있는가? 기분이 안 좋은가?
  • 내가 아이를 때리거나 다치게 하면 어쩌지?
  • 아이가 3살이 될 때까지 계속 기저귀를 차면 어쩌지?
  • 소아과는 안전한가? 아픈 다른 아이 때문에 감염이 되는 건 아닌가? 병원을 두 곳으로 나누어야 하는 거 아닌가. 하나는 아픈 아이들을 위해서, 다른 하나는 안 아픈 아이들을 위해서.
  • 할머니, 할아버지는 너무 많이 먹이는 것 같은데. 과체중이 되지 말아야 하는데.
  • (조부모가 돌봐줄 때는) 집에 돌아오면 “버릇이 없어진다”. 나를 키울 땐 엄격하셨는데. 할머니 할아버지는 아이가 원하는 건 다 들어 주시네. 하지만 아무 말 말아야지. 스트레스만 키울 것 같으니까.

그리고 정말 이런 목록은 한도 끝도 없다. 아이가 더 크면, 새로운 “걱정거리와 고민”이 줄줄이 생겨날 것이다.

심지어 아이가 함께 있지 않으면, “납치되면 어쩌지? 왜 전화가 없지? 사고가 있었던 건 아닌가?” 라고 걱정한다.

아마도 엄마의 사랑과 걱정은 결코 영원히 끝나지 않을 것이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