부모의 불안이 아이에게 영향을 미칠 때

09 6월, 2020
부모가 불안해하면 아이는 정확히 무슨 일이 일어나고 있는지 이해하지 못한 채 강렬한 감정을 경험할 수 있다. 그래서 오늘은 우리가 느끼는 불안이 아이에게 영향을 미치지 않도록 하는 방법에 관해 이야기해 보려고 한다.

아이들은 부모의 몸짓, 말 그리고 행동 등 그들이 보는 모든 것에 영향을 받는다. 따라서 부모가 소리를 지르면 아이들도 소리를 지르고, 부모가 책을 읽으면 아이들도 책을 읽는다. 또한, 마찬가지로 부모가 불안해하면 아이들도 불안을 느끼고 그 느낌에 따라 행동한다.

아이들이 무슨 일이 일어나고 있는지, 또 부모가 왜 불안해하는지 이해하지 못하는 경우에도 마찬가지다. 그래서 오늘 이 글에서는 부모의 불안이 아이에게 영향을 미치지 않도록 하는 방법에 대해 알아보려고 한다. 

아이는 부모의 불안을 감지한다

아이가 부모의 불안을 감지하고 모방하는 건 정상적인 일이다. 아이는 부모의 스트레스 수준에 매우 잘 동화되며, 종종 우리가 알고 있는 것보다 더 많이 수동적인 스트레스에 시달리는 경향이 있다.

아이의 두뇌는 여전히 발달하고 있으며 부모의 행동을 포함하여 환경 스트레스 요인에 매우 민감하다.

실제로 연구에 따르면 아이가 스트레스가 많은 상황을 직접 경험하지 않더라도 부모의 그러한 에너지를 전달받을 수 있다고 한다.

그리고 부모가 느끼는 불안함이 더 크면 클수록 아이가 받는 스트레스와 불안 수준도 덩달아 더 커진다.

다시 말해, 우리가 깨닫지 못하는 사이에 아이에게 불안감을 전달하기가 매우 쉽다.

아이들의 뇌는 스펀지와도 같아서 부모를 존경하고, 행동을 모방하며, 부모가 하는 행동과 말에 따라 안정감을 느끼거나 아니면 느끼지 못한다.

따라서 부모가 불안해한다고 느끼기 시작하면 아이도 주변 환경에 대해 불안하다고 느끼기 시작한다. 마찬가지로, 부모가 건강한 방식으로 강렬한 감정을 다루는 것을 보면, 아이는 불안해하고 두려워할 필요가 없다는 사실을 배울 수 있다. 따라서 아이는 그 상황을 마주하고 해결할 수 있다.

아이는 부모님이 불안해하는지를 구분할 수 있다 

부모의 불안이 영향을 미치지 않도록 하기

그렇다면 나중에 불안한 생각이 든다면 무엇을 할 수 있을까? 먼저 자신의 감정을 인식하고 받아들여야 한다. 그 감정과 싸우거나 감정을 무시하려고 하는 대신 말이다.

애써 무시하려고 하면 증상이 악화하고 불안감만 더욱 커진다. 사실 불안은 다른 감정과 마찬가지로 하나의 느낌일 뿐이다.

그러므로 불안에서 벗어나려고 하지 말고 두려움을 극복하는 법을 배워야 한다. 불안에 직면하는 가장 좋은 방법은 불안을 마주하는 것이다.

이 감정은 학습된 행동으로써, 불안이 사라질 때까지 계속 마주함으로써 이 감정이 사라지게 할 수 있다.

불안에 대해 질문하자

자신의 불안에 대해 현실적으로 되어야 한다. 따라서 스스로 질문해보자. 일어날 수 있는 최악의 상황은 무엇일까? 그 일이 일어날 가능성이 있을까? 이렇게 질문해 보면 자기 생각에 도전하고 우리의 걱정이 얼마나 비현실적이고 불가능한 일인지를 깨달을 수 있다.

동시에, 무슨 일이 일어나고 있는지에 직면하는 데 도움이 될만한 기술을 찾는 게 중요하다. 예를 들면 다음과 같다.

  • 호흡: 심호흡 운동은 불안 수준을 낮추는 데 도움이 되는 좋은 전략이다. 따라서 호흡을 통해 신체의 이완 반응을 활성화해보자. 천천히 넷을 세면서 숨을 들이쉬고, 다시 넷을 세면서 천천히 내쉰다. 이렇게 여러 번 반복해보자.
  • 안전한 장소 찾기: 많은 사람은 또한 자신이 하던 일을 중단하고 평온한 장소로 가는 게 도움이 된다고 생각한다. 이러한 장소로 가서 몇 분 동안 침묵을 유지하면 재부팅에 도움이 될 수 있다.
  • 주의를 산만하게 할 수 있는 무언가를 찾기: 불안감을 느끼면 뇌의 속도가 빨라지고 생각이 가속하기 시작한다. 따라서 생각을 늦추는 게 중요하다. 이때 마음을 산만하게 하고 뇌의 논리적 측면을 포함하는 특정 활동을 수행하는 게 도움이 된다. 예를 들어, 팟캐스트를 듣거나, 숫자를 세거나, 이야기하는 게 좋다.
불안에 대해 질문해보자 

  • 목표 지향적인 활동 찾기: 시간이 충분하다면 의미 있고 목표 지향적인 활동에 집중해보자. 여기에는 빨래를 하거나, 영화를 보러 가거나, 개를 산책시키는 등과 같은 간단한 일이 포함될 수 있다.

아이와 이야기를 나누자

통제력을 잃고 아이 앞에서 불안이 시작된다면, 아이에게 그 감정에 관해 이야기해주자. 아이에게 불안감을 느끼는 건 정상적인 현상임을 보여주고 더욱이 이는 우리가 충분히 다룰 수 있는 일임을 보여주자. 즉, 부모가 불안에 직면하고 또 그 불안을 다루기 위한 전략을 실천하는 모습을 아이에게 보여 주는 것이다. 

그렇게 하면 아이도 똑같은 긍정적인 행동을 모방할 가능성이 커진다.

이를 통해 누구나 불안감을 느껴도 괜찮으며 그 상황을 잘 관리할 수 있다고 아이에게 가르칠 수 있다. 그 결과 아이는 더 편안하게 느끼고, 주변 세계를 탐험하며 즐기는 일을 더 안전하게 느끼게 될 것이다.

아이를 키우는 건 보이지 않는 무언가를 다루는 방법을 가르치는 일과 큰 관련이 있다.

그러므로 비이성적인 두려움에 직면하고, 그 두려움을 극복하는 것이 막연하게 불안을 표출하거나 그것으로부터 도망가는 것보다 낫다는 사실을 보여 주면 된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