특수 분유를 먹여야 하는 경우

21 3월, 2020
생후 6달 동안은 모유 수유를 하는 게 이상적이지만 모유 수유를 할 수 없는 경우도 있다. 오늘은 특수 분유에 관해 알아보자.
 

일반적인 분유로 충분하지 않은 경우, 소아과 의사는 특수 분유를 먹이라고 조언한다.  사실 갓난 아기에게 가장 좋은 것은 모유다. 하지만 모유를 할 수 없는 경우에는 분유를 먹일 수 밖에 없다. 조산아나 유당 불내증이 있는 아기의 경우에는 일반 분유 대신 특수 분유를 먹어야 한다.

모유 수유

위에서도 언급했지만 생후 6개월 사이 아기에게 가장 좋은 것은 모유다. 모유는 다음과 같은 이점이 있다.

  • 양과 성분 면에서 아이의 요구에 충족된다.
  • 심혈관 질환 예방에 도움된다.
  • 신생아 면역 체계 강화에 도움된다. 
  • 산모의 회복과 자궁 수축 가속화에 효과적이다.
  • 산모와 아기 유대를 증가시킬 수 있다.

그렇다고 해서 모유 수유는 장점만 있는 것은 아니다. 다음과 같은 문제가 생길 위험도 있다.

  • 유선염
  • 유두 균열
  • 아기가 젖꼭지를 제대로 물지 못함
  • 모유 결핍 

모유 수유를 하지 않겠다고 결정하는 것도 산모의 선택이다.

특수 분유에 관해 알아야 할 점

모유 수유를 하지 않아도 대안은 있다. 아니면 모유를 먹이면서 분유를 같이 먹이는 것도 하나의 방법이다. 모유와 분유를 번갈아 먹이는 것이다.

인공 또는 분유

특수 분유는 모유를 최대한 비슷하게 따라 만든 분유이다. 아기의 성장에 따라 모유가 자연스럽게 변하는 것처럼 분유도 아기 성장에 따라 다른 유형으로 나온다. 

 

분유는 크게 세 가지로 구분된다. 

  • 1 단계: 생후 6개월
  • 2 단계: 6개월에서 1년까지. 6개월 후에는 분유만으로는 충분하지 않기 때문에 곡물, 과일, 채소를 같이 먹인다.
  • 3 단계: 12개월에서 3년

분유를 먹이기로 결정하거나 모유를 먹일 수 없어 분유를 먹여야 하는 상황이라면 위생에 특히 신경써야 한다. 젖병은 항상 깨끗하게 삶아 사용해야 한다.

분유는 가루로 나오는데, 분유 1컵 당 뜨거운 물 30 ml를 섞으면 된다. 젖병을 데울 때 특히 조심해야 한다. 전자렌지로 데울 경우 열이 고르게 가열되지 않아 화상 입을 위험이 있기 때문이다.

특수 분유를 먹여야 하는 경우

위에서 언급 했던 것처럼, 일반적인 분유를 먹일 수 없는 경우에는 특수 분유를 먹여야 한다. 아기 상태에 가장 적합한 분유를 먹여야 한다.

다음은 특수 분유를 먹여야 하는 경우이다.

  • 조산아: 조산아의 경우, 칼로리가 높고 단백질 및 지방 함량이 많으며 흡수가 잘 되는 분유를 먹어야 한다. 인과 비타민 A, D 가 풍부한 분유를 먹이는게 좋다. 저체중인 아기를 위한 분유라고 할 수 있다.
  • 유당 불내증: 유당 불내증이 있는 아이들은 탄수화물을 소화시키는 장 효소인 락타아제가 없기 때문에 유당이 함유되지 않은 분유를 먹여야 한다. 유당 대신 다른 탄수화물, 보통 말토덱스트린을 첨가하는 경우가 많다.
특수 분유에 관해 알아야 할 점
 

  • 젖소 단백질 알레르기: 분유에는 단백질 가수분해물이 함유되어 있다. 구조를 변경시켜 함유한 것으로 알레르기 반응을 일으키지 않는다. 우유 단백질은 이미 더 작은 조각으로 소화되기 때문에 장에 쉽게 흡수된다.
  • 역류: 역류를 예방하기 위해 우유 점도를 증가시킨 분유도 나온다. 이런 분유는 지방 함량도 낮다. 역류 방지제라고 불리지만 위식도 역류를 개선하지는 못하고, 역류와 구토만 개선하는 것으로 나타났다.
  • 흡수 장애
  • 지방을 소화하지 못함
  • 심장병 

기타 분유

갈락토오스 혈증에 좋은 두유 분유(6개월 미만 아기에게는 적합하지 않음) 등 위에서 언급한 종류 외에도 다양한 종류의 분유가 나온다. 다른 유형의 분유는 보통 경미한 소화 문제나 변비, 경련 같은 증상을 개선하기 위한 것이다. 

소아과 의사가 아기 상태를 제대로 진단하고, 상황에 맞는 유형의 분유를 선택해줄 것이다. 특수 분유는 의사의 조언을 받은 후에 먹여야 한다. 영양 결핍이나 과잉 등의 문제가 생길 위험이 있기 때문이다.

 
  • Satriano, R., Lopez, C., Tanzi, M. N., Jasinski, C., Rebori, A., Peregalli, F., … & Aria, R. (2012). Recomendaciones de uso de fórmulas y fórmulas especiales. Archivos de Pediatría del Uruguay83(2), 128-135.
  • Artazcoz, M. G. O. (2007). Lactancia artificial: técnica, indicaciones, fórmulas especiales. Pediatria integral, 318.
  • de Miguelsanz, J. M., Vicente, C. A., Temprano, M. M., & Hinojal, M. T. (2018). Principales fórmulas especiales utilizadas en lactantes. Acta pediátrica española76(3), 50-54.