엄마들이 느끼는 출산의 고통을 알아보자

08 8월, 2018
 

순전히 극심한 고통이다. 출산을 경험한 많은 여성들이 출산의 고통을 이렇게 정의한다. 깊고, 극심하고, 압도적이다. 출산의 고통은 사실 딱히 정의하기도 어렵고, 설명하는 것은 더더욱 어렵다.

하지만 출산 시 엄마의 몸을 이완시키고, 출산이라는 특이한 순간을 견디는 그 사랑은 더더욱 설명하기 어렵다.

과학자들도 이 부분을 관심 있게 들여다보았다. 엄마들이 살면서 중요한 하루를 보낼 때 겪는 일들을 출산일과 인상 깊게 비교한 자료들이 있다.

출산 통증을 통해 새로운 여명이 찾아온다. 우리 인생의 사랑을 만나는 날을 이보다 잘 설명할 수 없다.

출산의 모든 고통

몇몇 과학 연구에서 볼 수 있듯이 인간의 몸은 45 단위의 고통을 견딜 능력이 있다. 그러나, 출산을 한 여성은 자연스럽게 그 수치를 넘기게 된다.

사실, 아이를 낳는 과정에서 엄마는 57 단위의 통증에 가깝게 경험할 수 있다. 하지만 숫자 자체는 의미가 없다. 구체적으로 무슨 의미인지 알아보자.

연구자들에 의하면 처음 출산을 하는 엄마들은 최소한 20개의 뼈들이 동시에 부러지는 것과 같은 통증을 겪는다고 한다. 출산이라는 엄청난 행위를 통해 발휘되는 여성의 힘은 놀랍고 신비로우며 경이롭다.

엄마들이 느끼는 출산의 고통을 알아보자
 

“출산을 하는 것은 살면서 유일하게 의미 있는 고통이다. “

– 작가 미상

스스로에게 타인의 고통을 측정하는 것이 가능하기는 한지 물어보자. 사실 다른 연구에서는 고통은 통각수용기라 불리는 신경 세포의 반응에 관련이 있다고 한다.  이 세포들은 특정 한계점을 넘어 척수를 통해 뇌로 신호를 보내는 고통에 반응한다.

이는 고통을 느끼게 하고 불편함 또는 고통을 이완하기 위한 어떤 반응을 유발한다.

이 연구는 우리가 주관적으로 경험을 하기 때문에 통증을 측정하기 어렵다고 결론 내린다. 

엄마와 아이의 사랑을 위한 모든 것

어떠한 경우가 되었든, 출산의 순간을 경험한 대부분의 엄마들은 우리가 어떤 이야기를 하는지 완벽하게 이해할 것이고, 관련되는 비교를 신뢰할 것이다.

그리고 이 특별한 날에는 출산의 통증보다 더 중요한 것이 있다.

아이들에 대한 엄마의 사랑그 어떤 고통보다 강하다. 이는 불가능하다고 생각했던 것을 성취할 수 있게 만드는 추진력이다. 미처 알지 못했던 강인함과 용기를 준다. 나아갈 길을 계속 나아가고, 장애물들을 이겨낼 수 있게 해 준다. 이 사랑은 고통을 잊게 하고 두려움과 의심을 넘어설 수 있게 한다.

우리의 아이들은 약점을 강함으로 변화시킨다. 우리에게 에너지를 주고 불가능한 것을 할 수 있게 도와 준다.

 
엄마들이 느끼는 출산의 고통을 알아보자

“아이를 사랑하기 전에 알아차리지 못한 곳이 심장에 있다.”

-앤 라모트- 

다시 한 번 우리를 낳아준 어머니들에 대한 고마움을 기억하자.

사랑의 전사들, 인생의 설계자, 꿈의 수호자들인 어머니들 덕분에 우리는 이 세상에 나왔고, 그 덕에 우리가 우리일 수 있다.

여기서 축하하고 있는 것은 단순히 생물학적일 뿐만 아니라 사회적인 부분이다. 아이가 자연 분만 또는 제왕 절개 어느 쪽을 통해 태어났는지는 결코 다르지 않다. 결국, 동일한 사랑이다. 아무런 제한이 없고, 오로지 노력, 희생 그리고 헌신이 있는 사랑이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