전치태반은 무엇일까

01 8월, 2020
전치태반 치료는 임신이 얼마나 진행되었는지에 달려 있다. 임신이 진행됨에 따라 태반이 자궁 경부에서 멀어질 수도 있음으로 문제가 되지 않는다.

전치태반은 임신 중 발생하는 장애로서, 태반이 자궁에서 정상보다 낮은 위치에 자리 잡는 것을 의미한다. 그리고 어떤 경우에는 태반이 자궁 경부의 한쪽 또는 전체를 덮을 수 있다.

전치태반에는 여러 가지 증상이 있지만, 가장 흔한 증상은 임신 3분기 동안의 통증 없는 출혈이다.

전치태반은 주로 타원형의 기관인 태반에 영향을 미친다. 태반은 일반적으로 자궁의 맨 위쪽 근처에 있다. 태반의 주요 기능은 제대를 통해 아기에게 영양분을 공급하는 것이다.

전문가들에 따르면, 전치태반은 임신 첫 3달 동안 문제가 된다고 한다. 임신이 진행됨에 따라 태반이 자라서 자궁 경부에 가까워지게 되는데, 출혈을 포함한 많은 합병증을 유발할 수 있다. 

이러한 합병증으로 인해 조기 출산 및 제왕 절개가 필요할 수도 있다.

전치태반의 다른 유형

의사들은 전치태반을 4가지 범주로 나눈다.

  • 태반이 자궁 경부를 완전히 덮는 경우 완전 또는 전전치태반이라고 한다.
  • 태반이 자궁 경부의 가장자리 근처에 있으면 변연전치태반이라고 한다.
  • 부분전치태반은 태반이 자궁 경부 개구부의 일부만을 덮고 있을 때를 말한다. 이는 자궁 경부가 확장하기 시작할 때만 발생한다.
  • 만약 태반의 가장자리에 자궁 경부가 포함되어 있지 않으면 하위전치태반이라고 한다.

의사는 초음파를 통해 태반의 위치를 찾을 수 있다. 이 검사는 보통 임신 16주에서 20주 사이에 실시된다.

전치태반은 무엇이며 어떻게 대처해야 할까?

전치태반 진단을 받은 경우

전치태반 치료는 임신이 얼마나 진행되었는지에 달려 있다. 임신이 진행됨에 따라 태반이 자궁 경부에서 멀어질 수도 있음으로 문제가 되지 않는다. 그렇기 때문에 2분기 초음파 검사 때 전치태반이 나타난다고 해도 놀라지 말자.

태반이 자궁을 잡고 그곳에 남아 있지만, 자궁이 팽창함에 따라 자궁 경부에서 천천히 멀어질 수 있다. 태반이 자라면서 혈액 흐름이 더 큰 자궁 상부로 갈 가능성이 크다.

“임신이 진행됨에 따라 태반이 자라서 자궁 경부에 가까워지므로 출혈을 포함한 많은 합병증이 유발될 수 있다.”

조언

전치태반과 관련하여 가장 효과적인 권장 사항 중 하나는 편안하고 차분한 태도를 유지하라는 것이다. 임신 중에는 침착하고 즐거워야 한다. 그러니 무거운 짐을 들어 올리거나 불필요한 노력을 하는 활동은 피하자. 이러한 활동은 출혈의 위험을 증가시킨다.

전치태반은 구체적인 원인이 없다. 하지만 일부 전문가들은 자궁 내막에서 발생하는 혈관 문제와 관련이 있다고 생각한다. 자궁 내막은 자궁 내의 층을 말한다.

하지만 전문가들은 전치태반의 발생에 기여할 수 있는 다양한 요인이 있음을 확인할 수 있었다.

전치태반 진단을 받은 경우라면 어떻게 해야 할까?

위험 요인

  • 자발적 유산을 동반한 빈번한 임신
  • 흡연 또는 약물 중독
  • 나이가 들어서 하는 임신
  • 이전 임신 동안의 자궁 병변
  • 여러 차례의 제왕 절개
  • 쌍둥이 임신

비록 이를 치료할 특정 약물은 없지만, 출혈이 많지 않은 경우 의사는 자궁수축억제제(tocolytics)를 투영한다. 또한, 전치태반 진단을 받은 환자는 출혈을 예방하기 위해 항상 철분과 엽산을 잘 챙겨 먹어야 한다.

전치태반이 있는 여성은 임신 중에 출혈이 두 번 이상 발생할 수 있다. 의사는 때때로 태반 분리를 피하고자 분만 순간까지 엄마에게 입원하도록 권유한다.

  • Dulay, A. Placenta previa. Manual MSD- Versión para profesionales. [En línea].
  • Gordon: Obstetrics Gynecology & Infertility. 5th Edition. Scrub Hill Press Inc. 2001.
  • Lambrou: The Johns Hopkins Manual of Gynecology and Obstetrics. Lippincott Williams & Wilkins, Philadelphia. 1999.